이보희X정보석, 앙숙 부부 케미 선보인다 [빨간 풍선]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11.30 22:28 / 조회 : 625
  • 글자크기조절
image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빨간 풍선' 이보희와 정보석이 실감나는 '앙숙 부부'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17일 첫 방송될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빨간 풍선'(극본 문영남/연출 진형욱/제작 초록뱀 미디어, 하이그라운드)제작진에 따르면 이 드라마는 우리 모두가 시달리는 상대적 박탈감, 그 배 아픈 욕망의 목마름, 그 목마름을 달래려 몸부림치는 우리들의 아슬아슬하고 뜨끈한 이야기를 담는다.

이보희는 '빨간 풍선'에서 조은강(서지혜)과 조은산(정유민)의 엄마인 양반숙을 연기한다. 초등동창이자 인기 좋은 조대봉(정보석)을 꼬셔 결혼까지 했지만 여자들한테 인기 좋은 남편 때문에 맘고생이 심하고, 뒤쫓아 다니며 정리하느라 힘들다. 남편이고 자식이고 돈이 최고라 외치며 겉으로는 이 집안의 대장이다.

정보석은 긍정적이고 낙천적인 개인택시 기사, 조은강-조은산의 아빠 조대봉 역을 맡았다. 내 집 한 칸 없이 허름한 주택에 전세 살지만 전혀 개의치 않고 나만 재미나게 살면 그만이라고 생각하는 인물. 마누라 눈을 피해 혼자 재밌는 짓은 다하고 다니고, 이로 인해 질투에 사로잡힌 마누라의 뒷조사를 피해 다니고 있다.

제작진은 이와 관련 이보희와 정보석이 현실 중년 부부의 리얼한 '희로애락'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골탕 승차 거부' 현장을 공개했다.

극중 양반숙(이보희)이 조대봉(정보석)의 택시에 올라타려는 장면. 정성스럽게 택시를 닦으며 준비를 하고 있는 조대봉 앞으로 양반숙이 나타나 손잡이를 잡으려던 순간, 조대봉이 가로막더니 옥식각신하던 끝에 택시를 끌고 가버리는 것. 눈 깜짝할 새 순식간에 골탕을 먹은 양반숙의 모습이라고 제작진은 전했다.

제작진은 "이보희와 정보석이 그려낼 현실 부부 같은 리얼한 연기가 강력한 웃음과 카타르시스를 시청자들에게 안길 것"이라며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무장한 미친 존재감 배우들 이보희와 정보석이 전할 공감의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