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 "나이 들수록 머리카락 빠지고 뱃살 늘어" 울상

김노을 기자 / 입력 : 2022.11.30 09:02 / 조회 : 53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GQ코리아 유튜브 채널
가수 박재범이 나이가 들며 느끼는 것들에 대해 털어놨다.

최근 패션잡지 GQ코리아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박재범의 인터뷰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박재범은 진심으로 위로받았던 혹은 위로했던 기억에 대한 질문에 "힘들었던 시절을 겪고 그냥 이렇게 잘 풀려서 위기를 기회로 만들 때인 것 같다"고 답했다.

image
/사진=GQ코리아 유튜브 채널
이어 "오히려 힘들었을 때가 저에겐 위로가 된다. 그걸 잘 견뎌내고 지금 잘 살아가기 위한 의지가 다시 생기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내가 좋아하는 내 모습'이라는 질문에는 "젊고 복근 있을 때가 좋았다. 겁먹지 않고 거침없이 도전할 수 있는 그 면이 좋으면서도 그것 때문에 굉장히 괴롭다. 아이러니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박재범은 '나이를 먹을수록 신경쓰게 되는 것은 뭐냐'라는 물음에 '많다. 머리카락도 빠지고 뱃살도 찐다"고 솔직하게 답하며 울상을 지었다.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