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살' 주현영, 성장형 캐릭터의 정점..몰입도↑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2.11.30 10:15 / 조회 : 413
  • 글자크기조절
image
tvN 월화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에서 소현주 역을 맡은 주현영./사진=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방송 화면 캡처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에서 주현영이 끊임없는 성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28일, 2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연출 백승룡, 극본 박소영·이찬·남인영,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바람픽쳐스) 7-8회에서는 매니저로서 조금씩 성장을 이뤄가는 소현주(주현영 분)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소현주는 천제인(곽선영 분)의 제안으로 고은결(신현승 분)의 현장 매니저로 함께하게 됐다. 이에 소현주는 고은결이 촬영에 집중할 수 있도록 대본 연습부터 현장에 나가는 과정을 함께하며 매니저로서 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천제인의 신임을 얻고 기쁨이 넘치는 그는 내 배우를 완벽하게 서포트하기 위해 세심한 배려와 함께 야근까지 마다하지 않으며 열정을 불태웠다.

반면 비밀스러운 부녀관계를 마태오(이서진 분)가 회사에 알리며 바로잡으려 하자 지금 공개하면 회사 사람들이 배신감에 힘들어할 것이라며, 자신은 괜찮으니 회사에서는 비밀을 지켜달라고 부탁해 안타까움을 배가시켰다.

마음이 힘들 법한 상황에서도 소현주는 회사에서 늘 밝고 씩씩한 모습,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싹쓸이했다. 새롭게 메쏘드 엔터의 대표가 된 구해준(허성태 분)이 배우 김지훈을 영입해오라는 특명을 내리자 소현주는 천제인을 도와 김지훈이 운동하는 헬스장에 방문해 갖은 방법으로 김지훈의 설득을 돕는가 하면, 모두가 경계하는 구해준의 비서에게 유일하게 다가가 챙겨주는 모습으로 흐뭇함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어 갑작스러운 팀장급 회의 이후 장명애(심소영 분) 이사가 퇴사 수순을 밟게 되고, 그 이유가 자신이 구해준의 비서에게 얼결에 흘렸던 이야기 때문임을 알게 된 소현주는 불편하고 죄송한 마음을 감출 수 없어 괴로워한다. 이에 그 길로 구해준의 비서에게 가서 따져보지만 자신이 이용당했다는 사실을 재차 확인하고 더욱 충격에 빠지고 마는 바.

이렇듯 크고 작은 사건 속에서 진정한 매니저로 조금씩 성장을 거듭하며 주목받고 있는 주현영. 뜨거운 열정과 진심을 장착한 '성장형' 매니저 소현주와 혼연일체 된 열연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며 호평을 이끌고 있는 그가 남은 이야기에서 어떤 활약을 이어갈지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