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M대로해] ‘라스트 댄스’ 레반도프스키vs메시, 카타르 여정 어디까지?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1.30 18:54 / 조회 : 446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군계일학(群鷄一鶴). 많은 사람 가운데서 뛰어난 인물이라는 의미로 단합이 중요한 팀 스포츠인 축구에도 돋보이는 키 플레이어가 있기 마련이다. [MOM대로해]를 통해 빅 경기를 앞두고 게임 체인저 역할을 할 수 있는 선수들을 조명한다. ‘Man Of the Match를 위해 마음대로 기량을 펼쳐봐라’라는 뜻도 내포되어 있다. [편집자주]

폴란드와 아르헨티나는 오는 12월 1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974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C조 예선 3차전을 치른다.

폴란드의 카타르 월드컵 시작은 삐걱거렸다. 멕시코와의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승점 1점 확보에 그쳤다.

2차전 상대는 아르헨티나를 꺾고 분위기가 달아오른 사우디아라비아. 2골을 몰아치면서 승리를 거머쥐어 한숨을 돌렸다.

폴란드는 1승 1무로 조 1위다. 마지막 상대가 아르헨티나인 만큼 긴장의 끈을 조여 매는 중이다.

무승부만 거둬도 16강 진출이 가능하지만, 패배한다면 사우디아라비아의 승리 여부에 따라 조별 예선에서 탈락할 수 있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위치다.

아르헨티나도 급하다. 패배하면 조별 예선 탈락이다. 폴란드를 상대로 승점 3점을 획득해야 경우의 수에서도 상황이 유리해진다.

물론, 무승부를 거두더라도 16강 희망을 이어갈 수 있다. 동 시간에 열리는 사우디아라비아-멕시코 경기도 비긴다면 아르헨티나는 폴란드와 함께 16강 진출 티켓을 거머쥘 수 있다.

하지만, 아르헨티나가 패배한다면 복잡하다. 동 시간에 열리는 상대 경기에서 사우디아라바이가 승리하면 조별 예선 탈락, 멕시코가 이기거나 무승부를 거둬도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할 수 있다.

image


▲ 폴란드vs아르헨티나 예상 선발 라인업

폴란드(4-2-2-2)-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아르카디우스 밀리크; 프셰미스와프 프란코프스키, 피오트르 지엘린스키, 그제고슈 크리호비악, 크리스티안 비엘릭; 바르토슈 베레신스키, 야쿠프 키비오, 카밀 글리크, 매티 캐쉬; 보이치에흐 슈쳉스니

아르헨티나(4-3-3)-라우타로 마르티네스, 리오넬 메시, 앙헬 디 마리아; 호드리구 데 파울, 엔조 페르난데스, 알렉시스 맥 앨리스터; 마르코스 아쿠냐, 리산드로 마르티네스, 니콜라스 오타멘디, 곤살로 몬티엘;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


16강 진출, 탈락 모두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서 레반도프스키와 메시의 발끝으로 시선이 향한다.

image


레반도프스키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이적한 FC바르셀로나 소속으로 리그에서만 13골을 몰아치면서 쾌조의 득점 감각을 장착한 후 월드컵으로 향했다.

레반도프스키는 멕시코와의 1차전에서 침묵했지만, 사우디아라비아와의 2차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본인의 월드컵 첫 골이 터지는 순간이었다.

레반도프스키는 자타가 공인하는 득점 기계다. 커리어 상 마지막 월드컵이 될 수 있는 만큼 아르헨티나와의 3차전에서 득점포 가동을 예고하고 있다.

폴란드 A매치 최다 출전 및 득점 기록을 보유 중이며 문전에서 탁월한 골 감각을 뽐낼 준비를 마쳤다.

image


메시는 카타르 월드컵 2경기에서 2골 1도움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면서 발끝을 제대로 예열했다.

메시는 다른 메이저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지만, 유독 월드컵에서는 약했다. 우승이 없는 만큼 사활을 걸 계획이다.

무엇보다 메시의 마지막 월드컵이다. 폭발적인 스피드, 침투, 테크닉 능력을 후회 없이 불태워 1978, 1986년에 이어 아르헨티나의 통산 세 번째 우승을 조준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