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16강 이끈 루크 쇼, ‘여읜 할머니 가슴에 품고 뛰었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1.30 21:12 / 조회 : 399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의 풀백 루크 쇼가 대회 직전 할머니를 여읜 것으로 밝혀졌다.

잉글랜드는 3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일스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B조 3차전에서 3-0 완승을 거두고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루크 쇼는 조별리그 3경기에 선발 출전해 왼쪽 수비를 책임졌다. 이란과 1차전에서는 주드 벨링엄의 골을 도우며 가레스 사우스 게이트 감독의 신뢰를 듬뿍 받고 있다.

이런 루크 쇼가 아픔을 안고 이번 대회에 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드컵 참가 직전 할머니가 세상을 떠났다.

루크 쇼는 영국 애슬레틱과 인터뷰에서 “사우스 게이트 감독이 내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면서, “할머니가 대회 전에 돌아가셨다. 슬펐다. 오랫동안 암 투병을 하셨다. 내게 정말 소중한 존재였다. 슬픔을 딛고 월드컵에 집중할 수 있었다”며 할머니를 가슴 속에 품고 그라운드를 누볐다고 털어놓았다.

잉글랜드 16강에서 세네갈과 격돌한다.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