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남매 아빠' 닉 캐논, 루푸스 이어 폐렴 투병 "슈퍼맨 NO"[★할리우드]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12.05 18:19 / 조회 : 530
  • 글자크기조절
image
닉 캐논 / 사진=/AFPBBNews=뉴스1=스타뉴스
image
사진=닉 캐논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이자 미국판 '복면가왕'의 진행자 닉 캐논이 폐렴으로 입원했다.

닉 캐논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건강 문제로 병상에 누워 있는 사진 두 장을 공유하며 "저는 슈퍼맨이 아닌 것 같다. 나는 다시는 이곳에 돌아오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이것은 여러분에게도 큰 교훈이 된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나는 어떤 안부 인사나 기도도 필요하지 않다. 단지 약간의 휴식을 취한다면 더 강해질 것이다. 단지 폐렴일 뿐, 내가 감당할 수 없는 건 없다"며 "어젯밤 우리는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수천 명의 팬 앞에 있었는데 지금은 작은 병실에 혼자 있다. 인생은 확실히 롤러코스터"라고 덧붙였다.

앞서 그는 2012년 루푸스 합병증으로 병원에 입원한 바 있다. 루푸스는 면역에 문제가 생긴 자가면역질환의 일종이다. 당시 닉 캐논은 "살아있어서 축복받은 기분이다. 병이 발견되지 않았다면 무슨 일이 일어났을지 모른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닉 캐논은 가수 머라이어 캐리와는 지난 2008년 결혼해 2011년 이란성 쌍둥이를 낳으며 첫 자녀를 품에 안았고, 6명의 여성과의 사이에서 11명의 아이를 두고 있다. 이 가운데 아이들의 출생 시기가 겹치기도 하며 논란을 불러오기도 했다. 지난 11월 DJ 애비 드 라 로사와의 사이에서 딸을 출산한 닉 캐논은 앨리사 스콧의 임신 소식을 전했다.

특히 그는 양육비로만 매년 약 300만 달러(한화 약 40억 원)를 지출한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