긱플래너, 쿨리지코너 '임팩트 펀드' 투자 유치

전시윤 기자 / 입력 : 2023.01.18 14:42 / 조회 : 273
  • 글자크기조절
image
초단기 일거리 최적화 플랫폼 및 인력관리 툴을 제공하는 긱플래너가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의 운용 임팩트 펀드(Impact Fund)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8일 밝혔다. 쿨리지코너와 BA파트너스 등 임팩트 투자, 창업초기전문 벤처캐피탈이 15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했다.

임팩트 펀드는 ▲건강과 복지 ▲고용 ▲환경오염 ▲빈곤 등 UN이 정한 지속 가능 개발(SDGs)의 17개 주요 목표에 해당하는 사업을 영위하는 중소·벤처기업에 투자하는 펀드다. 혁신성과 성장성을 보유한 기업에 투자해 재무적 수익과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구한다.

긱플래너는 '오프라인 초단기 일거리에 최적화된 플랫폼'과 '초단기 일거리에 최적화된 인력 관리 툴'을 제공해 구인난과 구직난을 동시에 해결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이 회사는 국내 1위 '크라우드소싱 AI데이터 기업'인 크라우드웍스 사내벤처로 시작한 기업이다. 크라우드웍스에서 40만명 이상의 온라인 긱워커에게 100만건 이상의 일거리를 매칭한 전문가들이 배치되었다.

투자 유치에 성공한 긱플래너는 최적화된 플랫폼과 인력관리 툴 통해 구인기업과 구직자 모두를 위한 사업모델 고도화를 하며 건강한 긱 이코노미 생태계를 만든다는 포부다.

쿨리지코너의 담당 심사역인 문성현 이사는 2019년, 2021년 두차례 모회사인 크라우드웍스에 투자하며 긱이코노미 시장의 성장성을 검증했다. 긱플래너의 타깃 시장인 오프라인 초단기 긱워커 플랫폼의 필요성과 산업의 전문성을 보유한 최적의 팀원, 선명한 임팩트 요소를 높게 평가하여 투자를 결정했다.

2021년 기준으로 가사, 학업 등 정기적으로 경제활동에 참여하지 못하고 있는 '비경제활동인구'는 1,676만명으로 이들은 '정기적으로, 오랜 시간' 업무를 하는 것이 어려워, 어떤 구직자 유형보다 적극 의사가 있음에도, 시간 요소 때문에 노동시장에 참여하지 못하고 있다.

긱플래너는 긱플 서비스를 통해, 구인기업이 일을 쪼개는 것을 도와 일의 진입 장벽을 낮춰 비경제활동인구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구인기업에게는 구인난 완화와 마케팅 비용 절감을, 구직자 측면에서는 참여 업무 다양성 증가와 소외계층의 경제활동 증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긱플래너의 김주영 대표는 "긱플은 경기침체 속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인 기업들에 광고비, 인력 관리 고민을 해결해 이를 통해 좀 더 많은 일자리가 생겨날 수 있도록 할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글로벌 임팩트 벤처투자는 정부, 민간영역에서 7년간 15배 이상 성장하는 등 모두 폭발적인 성장세다. 바이든 미 행정부, 베인 캐피탈, 블랙록 등 각각 수억 달러 규모의 펀드 운용하며, 새로운 투자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