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인도 자회사에 5년간 700억원 투자...빙과공장 설립

김혜림 기자 / 입력 : 2023.01.18 14:56 / 조회 : 133
  • 글자크기조절
image
하브모어 신공장 조감도
롯데제과는 인도 자회사인 '하브모어'(Havmor Ice Cream)에 5년간 45억 루피(한화 약 700억원) 투자를 집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롯데제과가 지난 2017년 12월 하브모어를 100억 루피(인수 당시 약 1672억원)에 인수한 이래 6년 만의 투자다.

롯데제과는 이번 투자를 통해 인도 마하라슈트라(Maharashtra)주 푸네(Pune)시 MIDC(마하라슈트라 산업개발공사) 탈레가온에 6만㎡ 규모의 새로운 빙과 생산 시설을 설립할 계획이다. 특히 롯데제과의 하브모어 인수 후 신규로 지어지는 첫번째 공장으로 각종 자동화 설비 등 한국의 선진 식품제조 기술이 적용된다.

이번 투자는 인도시장에서 수요가 늘며 생산능력 확대 필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진행됐다. 하브모어는 지난 10년간 10배의 성장을 기록했다. 현재 인도 전체 28개 주 중 20개 이상의 주에서 강력한 인지도를 가지고 있으며 총 216개의 아이스크림 가맹점을 운영하고 있다.

롯데제과는 2021년 '월드콘'을 출시하고 이어 이듬해 '설레임'을 선보이는 등 메가브랜드 도입을 지속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통해 설립되는 공장은 기존 아마다바드(Ahmedabad), 파리다바드(Faridabad) 공장에 이어 3번째다. 이번 신공장 설립을 통해 하브모어는 인도 현지에서 약 1000명의 고용 기회를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

코말 아난드(Komal Anand) 하브모어 법인장은 이번 투자와 관련해 "인도는 1인당 아이스크림 소비량이 다른 아시아 국가들과 비교했을 때 낮은 편이어서 향후 성장성이 기대되는 시장"이라며 "신공장 증축을 통해 인도 아이스크림 시장에서 우리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선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명림 롯데제과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인도는 롯데에게 중요한 시장이며, 인도에 한국의 제조 기술 기반의 아이스크림 공장을 짓게 돼 매우 기쁘다"며 "새로운 공장은 인도에서 브랜드 영역을 강화하고 성장시키는데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