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침내 SON 기록 뛰어넘다' 경이로운 홀란 '새 역사' 탄생 초읽기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3.01.23 12:31 / 조회 : 6017
  • 글자크기조절
image
엘링 홀란. /AFPBBNews=뉴스1
'득점 기계' 엘링 홀란(23·맨체스터시티)의 상승세가 대단하다. 올 시즌 4번째 해트트릭과 함께 벌써 리그에서 25골이나 터트렸다. 이미 손흥민(31·토트넘)의 지난 시즌 득점왕 기록도 넘어섰다. 가히 '괴물'이라 할 만하다.

맨체스터 시티(맨시티)는 22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2~20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 홈 경기에서 울버햄튼에 3-0 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맨시티는 승점 3점을 추가, 14승3무3패(승점 45점)를 마크하며 리그 2위를 유지했다. 1위 아스날(16승2무1패·승점 50점)의 승점 차는 5점. 또 3위 뉴캐슬(10승9무1패)과 격차는 6점으로 벌렸다. 반면 울버햄튼은 4승5무11패(승점 17점)로 17위에 자리했다.

image
엘링 홀란. /AFPBBNews=뉴스1
홀란의 득점 본능을 제대로 볼 수 있었던 경기였다. 전반 시작 40분 만에 골 냄새를 기가 막히게 맡았다. 오른쪽에서 케빈 데 브라위너가 짧고 정확하게 크로스를 올렸고, 문전으로 쇄도하던 홀란이 점프 헤더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홀란의 시즌 23호골.

두 번째 골은 페널티킥에서 나왔다. 후반 4분 울버햄튼의 주장 후벵 네베스가 페널티 지역에서 침투를 시도하는 귄도간에게 파울을 범했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키커로 나선 홀란이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켰다.

결국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후반 9분 울버햄튼 골키퍼 조세 사가 치명적인 패스 미스를 범했다. 이를 가로챈 리야드 마레즈가 홀란에게 연결했고, 홀란이 침착하게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그의 위치 선정 능력과 탁월한 마무리 해결사 본능을 확인할 수 있었던 장면이었다.

이 골로 홀란은 19경기 만에 올 시즌 4번째 해트트릭이자 25호 골에 성공했다.

이로써 홀란은 지난 시즌 공동 득점왕에 올랐던 손흥민과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의 기록을 넘어섰다. 손흥민과 살라는 지난 시즌 나란히 23골(개인 각 35경기)을 터트리며 골든 부츠를 품에 안았다. 그러나 홀란드는 팀의 20경기 만에 둘의 득점왕 기록을 뛰어넘었다. 맨시티는 아직 올 시즌 18경기를 남겨놓고 있다.

EPL 38경기 체제에서 단일 시즌 최다 득점 기록은 살라가 보유하고 있다. 살라는 지난 2017~2018 시즌 32골을 터트리며 득점왕에 올랐다. 사실상 신기록 수립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홀란이 8골만 넣으면 새 역사가 탄생한다. 현재 페이스라면 3~4경기 안에도 역사를 쓸 수 있을 전망. 전 세계 축구계가 홀란을 주목하고 있다.

image
엘링 홀란.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