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규 셀틱 이적 오피셜 '초읽기'... "모든 절차 다 마쳤다"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3.01.25 13:20 / 조회 : 1052
  • 글자크기조절
image
수원삼성 공격수 오현규.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수원삼성 공격수 오현규(22)의 유럽 진출이 그야말로 '초읽기'에 들어갔다. 스코틀랜드 셀틱 이적과 관련된 모든 절차를 마치고 이제는 양 구단 간 공식발표 시간 조율만이 남았다. 새 유럽파 공격수 탄생이 그야말로 임박한 상태다.

수원 구단 관계자는 25일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오현규는 이미 스코틀랜드에 넘어가서 이적과 관련된 모든 절차를 다 마쳤다"며 "양 구단이 같은 시간에 오피셜을 내기로 했다. 현지시간을 고려하면 한국시간으로 오후 늦게 공식 발표가 이뤄지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셀틱 구단은 지난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전부터 오현규 영입에 관심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 구단은 오현규를 '대체 불가' 자원으로 보고 셀틱의 제안을 거절했으나, 셀틱 구단이 이적료와 선수 연봉을 거듭 올리면서 제안에 나섰다. 유럽 진출에 대한 선수 강한 의지를 고려해 수원 구단은 오현규의 이적을 수락했다. 대신 오현규의 이적료를 통해 확실한 공격 자원을 보강하겠다는 계획이다.

오현규의 이적료는 300만 유로(약 41억원)로 전해졌다. 트랜스퍼마르크트 기준 오현규의 시장가치가 55만 유로(약 7억 4000만원)라는 점을 감안하면 셀틱의 오현규 영입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번 시즌 셀틱의 이적시장 행보에서는 5번째로 높은 이적료이기도 하다. 앞서 엔제 포스테코글루(58·그리스) 감독은 "팀에 기여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다면 애초에 영입도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오현규에 대한 기대를 드러내기도 했다.

수원 유스 출신인 오현규는 고등학생 신분이던 지난 2019년 18살에 K리그 데뷔전을 치른 신성이다. 상무를 통해 일찌감치 병역 문제도 해결해 유럽 진출에 대한 가장 큰 걸림돌도 지웠다. 특히 지난 시즌엔 K리그1 36경기에 출전해 13골 3도움을 기록하며 단숨에 정상급 공격수로 발돋움했다. 이같은 활약으로 파울루 벤투(54·포르투갈) 당시 대표팀 감독의 막판 부름을 받아 카타르 월드컵에 예비명단으로 동행했다.

1887년 창단된 셀틱은 리그 우승 횟수만 무려 52회나 달하는 스코틀랜드 최고 명문 구단이다. 이번 시즌도 20승 1무 1패(승점 61)의 압도적인 성적으로 리그 2연패를 향해 순항 중이다. 앞서 기성용(34·FC서울)과 차두리(43) 현 서울 유스디렉터가 뛰었던 팀이기도 하다. 일본 월드컵 대표팀 출신 마에다 다이젠(26)을 비롯해 후루하시 교고(29), 하타테 레오(26), 고바야시 유키(23) 등 일본 선수만 6명이 속해 있다. 오현규가 합류하면 리그 득점 선두 1위 후루하시(17골)와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image
지난해 11월 화성종합경기타운주경기장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 평가전을 통해 A매치 데뷔전을 치렀던 오현규. /사진=대한축구협회
image
수원삼성 공격수 오현규가 지난해 10월 FC안양과의 K리그 승강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