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이' 김현주 "샌드백 치며 스트레스 해소, 격투기도 좋아해"[인터뷰②]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3.01.25 18:00 / 조회 : 859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현주 / 사진=넷플릭스
배우 김현주가 샌드백을 치며 스트레스를 해소한다고 밝혔다.

25일 서울시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스타뉴스와 만나 넷플릭스 영화 '정이'(감독 연상호)의 배우 김현주와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정이'는 기후변화로 폐허가 된 지구를 벗어나 이주한 쉘터에서 발생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설적인 용병 '정이'의 뇌를 복제, 최고의 전투 A.I.를 개발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SF 영화.

김현주는 연합군 측 최정예 리더 출신이자 뇌복제 실험의 대상이 되는 '정이' 역을 맡아 평범한 인간일 때와 뇌복제를 통해 A.I.로 재탄생했을 때의 '정이'의 세세한 차이까지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이날 김현주는 액션신을 모두 직접 소화했다고 밝혔다. 앞서 연상호 감독의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에서 액션신에 도전한 바 있는 김현주는 "당시에는 발차기부터 배웠다. 뒷구르기, 앞구르기, 옆구르기 등 기초를 하루종일 배웠다. 복싱은 잘하지는 않는데 좋아한다. 집에 샌드백이 있을 정도. 그걸 치면 타격감을 느끼며 스트레스를 풀었다"고 밝혔다.

이어 "격투기를 보는 것도 좋아한다. 배운 적은 없지만 때리는 걸 좋아하고, 많이 보면 나도 모르게 익숙해지는 게 있다"며 "나중에는 촬영하면서 점점 늘더라. 액션도 기술이 필요해서 방법을 터득하다 보니까 '정이'에서는 좀 수월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액션이 '지옥'보다 더 하드했기 때문에 더 큰 노력이 필요했다. 와이어 액션부터 총기 액션까지 많은 도전을 했다"며 "특히 총기를 들고 있는 장면은 자칫 어색해 보일 수 있기 때문에 비슷한 크기의 장난감 총을 사서 매일 들고 다니고, 집에서 견착 연습을 했다"고 덧붙였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