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 에이전트' 보라스, 이정후 가치 얼마나 끌어올릴까 '韓 역대 최고액' 가능성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3.01.26 08:45 / 조회 : 1396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정후(왼쪽에서 두 번째)가 보라스 코퍼레이션과 계약한 뒤 스캇 보라스 대표(왼쪽), 모친 정연희씨, 부친 이종범(오른쪽) LG 트윈스 코치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보라스 코퍼레이션 SNS
'악마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71)가 이정후(25·키움 히어로즈)와 손을 잡았다. 구단에게는 악마로 불리지만, 선수들의 가치를 누구보다 잘 끌어올린다는 평가를 받는 보라스. 그가 과연 이정후의 가치를 어느 정도까지 끌어올릴까.

보라스 코퍼레이션은 25일(한국시간) 공식 SNS를 통해 이정후를 에이전시 소속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이정후는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보라스 코퍼레이션 사무실에서 스캇 보라스 대표와 부친 이종범 LG 트윈스 코치, 모친 정연희 씨와 함께했다.

이정후는 올 시즌을 마친 뒤 미국 메이저리그 무대에 도전한다. 지난해 12월 구단에 2023시즌 종료 후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도전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키움 구단도 내부 논의 끝에 선수의 의지와 뜻을 존중하기로 했다.

그는 이미 한국 최고의 타자로 자리매김했다. 2022 시즌 142경기에 출전, 타율 0.349(553타수 193안타), 23홈런 113타점, 출루율 0.421 장타율 0.575 OPS 0.996을 마크했다.

지난 시즌 타격 5관왕(타율·안타·타점·출루율·장타율)의 쾌거를 이뤄냈으며, 정규 시즌 MVP와 골든글러브(외야수 부문)를 품에 안았다.

image
키움 이정후. /사진=뉴시스
벌써 든든한 지원군이 생겼다.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거물 에이전트인 보라스가 이정후를 담당한다.

한국 팬들에게는 매우 친숙한 이름이다. 보라스는 과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 추신수(SSG 랜더스), 박찬호(은퇴) 등과 함께했다. 탁월한 협상 능력을 바탕으로 이들의 대형 계약을 이끌어냈다.

이번 스토브리그에서는 FA(프리에이전트) 유격수 잰더 보가츠의 초대형 장기 계약을 성사시켰다. 샌디에이고와 11년 총액 2억8000만달러의 빅딜이었다. 또 브랜든 니모와 뉴욕 메츠의 계약(8년 1억6200만달러), 일본인 외야수 요시다 마사타카와 보스턴 레드삭스의 계약(5년 9000만달러)도 보라스의 작품이었다. 최근에는 '초고교급 유망주'로 불렸던 심준석(19·덕수고)의 피츠버그 파이리츠행을 이끌기도 했다.

좋은 계약을 위해서는 이번 시즌 성적도 물론 중요하다. 이정후는 올해 연봉 11억원을 받는다. FA 계약과 해외파 복귀 등의 특수 사례를 제외하고 10억원 이상의 단년 연봉 계약을 맺은 건 이정후가 처음이다. 올 시즌 KBO 무대를 평정한 뒤 미국에 진출하는 게 최고의 시나리오다. 물론 시즌 내내 많은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이 이정후의 일거수일투족을 주목할 전망이다.

image
스캇 보라스. /AFPBBNews=뉴스1
한국인 역대 메이저리거 최고 계약 신기록을 작성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종전 기록은 류현진이 보유하고 있다. 류현진은 2013시즌 빅리그 입성 당시, 6년 총액 3600만달러의 계약에 LA 다저스에 입성했다. 이밖에 2015시즌에는 강정호가 4년 1100만달러, 2016시즌에는 박병호가 4년 1200만 달러, 2020시즌에는 김광현이 2년 800만달러, 2021시즌에는 김하성이 4년 2800만달러의 계약을 각각 맺고 빅리그 무대를 밟았다.

사실상 이정후가 신기록을 쓸 것으로 보인다. 출중한 실력과 함께 최근 메이저리그 구단들은 대형 장기 계액을 맺는 데 주저하지 않고 있다. 이정후와 스타일이 비슷하다고 평가받는 요시다 역시 이런 기류 속에서 보스턴과 장기 계약에 합의할 수 있었다.

이정후는 2월에 키움 스프링캠프로 이동한 뒤 중순경 대표팀 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이어 오는 3월 열리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회를 통해 세계 무대서 통할지, 벌써부터 그의 쇼케이스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image
이정후. /사진=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