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권, 너무 말라서 JYP 데뷔 무산될 뻔.."몸무게 50kg대"[돈쭐]

이승훈 기자 / 입력 : 2023.01.26 09:45 / 조회 : 17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IHQ '돈쭐내러 왔습니다'
2AM 조권이 왜소한 체격의 고충을 털어놨다.

IHQ 예능 프로그램 '돈쭐내러 왔습니다'는 26일 서울에 위치한 한 맛집에서 사장님과 맞대결을 펼치는 먹피아 조직의 모습을 공개했다.

조권은 이영자, 제이쓴과 함께 '돈쭐내러 왔습니다' 스페셜 먹요원으로 등장했다. "다들 제가 소식좌일 거라고 생각하는데 주변 사람들은 '잘 먹는다'고 해준다"라는 조권은 "치킨은 한 마리, 라면은 2봉지에 공깃밥 2그릇 정도를 먹는다"고 말해 이영자, 제이쓴을 놀라게 만들었다.

'돈쭐내러 왔습니다' 조권은 몸이 너무 왜소해서 JYP엔터테인먼트에서 데뷔를 못할 뻔한 적이 많았던 과거도 고백했다. 조권은 "결국 운동을 했는데 데뷔하겠다는 일념으로 웨이트를 해서 근육으로만 8kg을 늘렸다. 제 키가 173cm인데 몸무게 앞자리가 6이 된 적이 없다"라고 밝혔다.

이후 촬영장에서 직접 몸무게를 측정한 조권은 '돈쭐내러 왔습니다' 출연으로 생애 최초 60kg 대로 만들겠다고 다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돈쭐내러 왔습니다'는 26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이승훈 기자 hunnie@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