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리 라이브 커머스, 5일 간 시청자 수 60만 명 돌파

김혜림 기자 / 입력 : 2023.01.26 10:09 / 조회 : 135
  • 글자크기조절
image
리테일 테크 기업 컬리가 라이브 커머스 영역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컬리는 최근 설 연휴를 맞이해 진행한 릴레이 라이브 커머스에서 누적 시청자 수가 60만 명을 돌파하는 등 큰 실적을 거뒀다고 26일 밝혔다. 일반적인 라이브 방송의 회당 평균 접속자 수가 2만 명 안팎인 것을 감안하면 매우 드문 기록이다.

마켓컬리와 뷰티컬리는 이 달 16일부터 20일까지 럭셔리 뷰티 브랜드부터 신선식품, 간편식 등 각종 설 선물을 총 망라한 라방(라이브 커머스 방송)을 진행했다. 5일 간 하루 두 차례 씩, 총 10회 진행한 라방은 깜짝 이벤트임에도 고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가장 많은 소비자가 시청한 방송은 18일 진행한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 라이브였다. 2시간 동안 19만 명이 시청했다. 거래액 역시 아모레퍼시픽의 라이브 커머스 중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품격 있는 명절 선물의 대명사인 정관장 또한 높은 판매고를 올렸다.

컬리는 지난 연말 시즌에도 다양한 라이브 커머스를 진행한 바 있다. 마켓컬리 대표 레스토랑 간편식(RMR)인 목란, 초이닷, 사미헌의 라방 결과, 해당 제품들의 총 누적 판매량은 9만 개를 돌파했다. 한 번에 10개 이상 대량 주문한 사례도 많았다.

컬리 라방의 인기 요인은 역시 샛별배송이다. 라이브 방송 시청과 함께 상품을 주문하면 다음날 아침 바로 받아볼 수 있다. 글로벌 메이크업 브랜드인 맥의 경우, 저녁 8시에 라방을 진행했음에도 다음 날 아침 출근 전에 립스틱 등을 배송 받아 바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큰 호응을 얻어, 준비된 물량 대부분이 품절되기도 했다.

컬리 라이브 커머스의 또 다른 매력은 특별한 브랜드들과의 적극적 협업이다. 레오나르디, 라메르, 강남면옥 등 라이브 커머스에서 만나기 힘든 브랜드들과 손잡고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한다. 예를 들면 글로벌 코스메틱 브랜드 키엘의 경우, 스테디셀러 수분크림인 '울트라 훼이셜크림'을 33% 할인 판매하는 등의 파격적 혜택으로 라방 시청자 수 12만 명을 돌파하는 등 큰 화제를 모았다.

서귀생 컬리 MD총괄본부장은 "브랜드 스토리와 제품의 특장점에 대해 소비자들과 실시간 소통할 수 있는 점이 라이브 커머스의 큰 매력"이라며 "앞으로도 기회가 될 때마다 좋은 혜택으로 고객들을 찾아 뵙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