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자책골 기록할 뻔→위기 넘기고 로마 공격진 봉쇄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3.01.30 05:38 / 조회 : 213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김민재가 전반전 자책골을 기록할 뻔 했지만 이내 집중력을 유지하며 AS로마의 공격을 완벽하게 봉쇄했다.

나폴리는 30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에 위치한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스타디움에서 AS로마와 2022/2023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20라운드 경기를 치르고 있다. 전반전이 끝난 현재 나폴리가 1-0으로 앞서나가고 있다.

나폴리는 메레트(GK), 디 로렌초, 라흐마니, 김민재, 후이, 앙귀사, 로보트카, 지엘린스키, 오시멘, 로사노, 흐비차가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로마는 파트리시우(GK), 만치니, 스몰링, 이바녜스, 크리스탄테, 스피나촐라, 마티치, 잘레브스키, 디발라, 펠레그리니, 에이브러햄을 선발로 내세웠다.

조제 모리뉴 감독의 로마는 나폴리를 상대로 굉장히 많은 준비를 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로마의 빈틈을 노렸다. 전반 10분 나폴리가 아찔한 상황을 맞이했다. 로마의 롱패스를 김민재가 차단한다는 것이 자책골로 이어질 뻔 한 것. 김민재와 메레트 골키퍼 사이에 사인이 맞지 않았다.

공이 조금만 안쪽으로 향했더라면 시작부터 위기를 맞을 수 있었다. 다행히 전반 17분 나폴리의 선제골이 터졌다. 지엘린스키가 내준 패스를 받은 흐비차가 날카로운 크로스로 연결했고 오시멘이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오시멘의 선제골로 나폴리의 분위기가 올라왔다. 동시에 김민재의 수비력도 빛을 발했다. 나폴리는 디발라를 중심으로 크로스 플레이를 계속 시도했지만 김민재가 벽처럼 버티며 계속 차단했다. 박스 안에 있던 에이브러햄은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채 전반전을 마무리해야 했다.

물론 전반전 막판 김민재의 수비 클리어링 미스로 위기를 맞긴 했지만 전체적으로 김민재의 활약은 충분히 박수를 받을 만 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