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분 출전+택배 크로스’ 오현규, 셀틱 팬들 “한국의 루니가 왔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3.01.30 12:55 / 조회 : 199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오현규(셀틱)가 셀틱에서 데뷔전을 치렀지만, 13분으로 시간은 짧았다. 짧은 시간 동안 오현규는 셀틱 팬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

오현규는 30일(한국시간) 영국 던디의 태너다이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던디 유나이티드와2022/2023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십 2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데뷔전을 치렀다. 선발 아닌 후반 37분 후쿠하시 교고와 교체되어 그라운드를 밟았다. 셀틱은 던디를 상대로 2-0 승리를 거뒀다.

그는 추가시간까지 13분 동안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짧은 시간 동안 본인이 할 수 있는 걸 다했다. 안정된 볼 터치와 활발한 움직임, 추가시간 마에다 다이젠을 향한 택배 크로스까지 좋은 플레이를 보여줬다.

셀틱 팬들은 오현규의 데뷔전에 엄청난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셀틱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몇 번의 볼 터치, 마에다를 향한 크로스는 정말 멋졌다. 앞으로 더 많은 걸 볼 것 같아 흥분된다”라고 했으며, 한 셀틱 팬은 “한국의 웨인 루니 같다”라고 전했다.

더 놀라운 건 오현규의 적응 속도다. 그는 셀틱에 온 지 5일 밖에 되지 않았다. 낯선 환경과 새로운 축구 적응에 시간이 걸리는 경우가 있지만, 데뷔전 활약을 본다면 오히려 더 기대가 될 정도다.

오현규는 적응 속도를 높여 첫 공격포인트 도전에 나선다. 그가 빨리 득점을 신고한다면, 후루하시와 주전 경쟁도 볼 만해질 전망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