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주년' K리그도 명예의 전당 생긴다... 2년마다 6명씩 선정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3.01.31 20:01 / 조회 : 146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에도 명예의 전당이 신설된다. 선수, 지도자, 공헌자 3개 부문으로 구성돼 2년마다 총 6명씩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31일 "프로축구 출범 40주년을 기념해 K리그 명예의 전당 제도를 신설 K리그 명예의 전당 제도를 신설하고 첫 헌액자들을 선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983년 출범 후 올해 40주년을 맞은 가운데 지난 40년 간 K리그를 빛낸 수많은 선수, 지도자, 관계자들 중 성과와 업적을 특히 기릴 만한 인물들을 선정해 그 발자취를 남긴다는 게 명예의 전당 설립 취지다.

'K리그 명예의 전당'은 '선수(STARS)', '지도자(LEADERS)', '공헌자(HONORS)' 3개 부문으로 구성된다. 선수 부문은 선수로서, 지도자 부문은 감독으로서 큰 성과를 남긴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다. 공헌자는 선수와 지도자 외에 행정, 산업, 미디어 등 다양한 분야에서 K리그 발전에 기여한 사람을 대상으로 한다.

올해를 시작으로 2년마다 선수 부문에서 4명, 지도자 부문과 공헌자 부문에서 각 1명씩 총 6명을 선정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선수 부문에서는 K리그 40주년의 의미를 담아 지난 10년 별로 최고의 선수 1명씩을 선정해 4명의 선수를 헌액한다.

헌액자 선정 절차는 'K리그 명예의 전당 헌액자 선정위원회'가 진행한다. 초대 선정위원회는 위원석 전 스포츠서울 편집국장이 위원장을 맡고 ▲김호곤 전 수원FC 단장 ▲박재영 전 프로스포츠협회 사무총장 ▲안기헌 전 부산아이파크 대표이사 ▲이종성 한양대 스포츠산업학과 교수 ▲한준희 쿠팡플레이 축구해설위원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선수 부문 후보는 지난 40년간 K리그를 거쳐 간 선수들 중 최상위리그(승강제 이전 K리그 및 승강제 이후 K리그1)에서 ▲300경기 이상 출전 ▲100골 이상 득점 ▲100경기 이상 클린시트 달성 ▲시즌 최다득점 또는 최다도움상 수상 ▲시즌 베스트일레븐 수상 ▲시즌 MVP수상 등 조건을 하나 이상 충족하는 선수들 약 200명을 대상으로 선정위원회가 내부 논의를 거쳐 투표 대상자를 정한다.

선정위원회는 각 10년을 대표하는 15명씩을 후보로 정하고, 이 후보군을 대상으로 선정위원회 자체 투표, 구단 대표자 투표, 미디어 투표, 팬 투표 결과를 합산해 최종 헌액자 4명이 정해진다. 팬투표는 2월 중 온라인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구체적인 투표 방법과 부문별 비중 등은 추후 공개된다. 지도자와 공헌자 부문의 헌액자는 선정위원회가 직접 선정한다.

헌액자 최종 선정은 3월 중 완료된다. 이후 트로피와 헌액증서 수여, 토크콘서트, 소속 구단 홈경기 초청 등 오프라인 행사와 기념 영상, 온라인 기념관 내 헌액 등 연중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K리그 명예의 전당' 사상 첫 헌액자들의 업적을 알리고 기념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명석|clear@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명석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