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모쏠 12기男 로맨스 폭풍 성장.."이런 대단한 일을?"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3.02.01 10:17 / 조회 : 37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PLUS, ENA


'나는 SOLO'(나는 솔로) 모태솔로 특집 12기에서 찐한 핑크빛 축포가 터진다.

1일 방송되는 SBS PLUS, ENA '나는 SOLO'에서는 MC 데프콘마저 화들짝 놀라게 한 위대한 로맨스남이 등장한다.

12기 솔로남녀 12인은 또 한번 데이트 선택에 돌입했다. '우리 잠깐 결혼했어요'라는 설정에 맞춰 신혼부부처럼 달달한 시간을 보내는 것. 그런데 여기서 한 솔로남은 눈빛부터 대화, 태도까지 완벽한 애티튜드를 이어가 솔로녀는 물론, 3MC까지 대만족시켰다. 이 솔로남은 "(솔로나라 후에) 데이트를 하고 싶다"라는 멘트를 날리는가 하면, 은은한 멜로 눈빛을 발산해 "그윽하게 쳐다보는 것 봐!"라는 송해나의 감탄을 자아냈다.

심지어 이 솔로남은 "기회를 받고 싶다"며, 강력하지만 부담스럽지 않게 자신의 마음을 전달하고, 데이트를 마친 뒤 솔로녀는 숙소로 돌아와, "생각보다 멋있는 분"이라며 다른 솔로녀들에게 자랑을 늘어놓았다. 이 솔로녀는 "본인이 원하는 바를 분명하게 아는데 남한테 요구하는 것도 아니면서 구체적이고 침착하게 말한다"라고 입에 침이 마르게 솔로남을 칭찬했다.

두 사람의 만남에 과몰입하던 이이경은 "우와! 대박이야"라고 입을 다물지 못하고 데프콘은 '솔로나라 12번지'에서 폭풍 성장한 로맨틱 솔로남의 변화에 혀를 내둘렀다. 급기야 이이경은 "'나는 SOLO'가 이런 대단한 일을 한다고?"라고 뿌듯해했다. '나는 SOLO' 12기의 로맨스가 결말을 향해 달려가는 가운데, 핑크빛 축포를 터뜨린 솔로남의 정체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