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로봇 공학자→야구감독 김성근 출격..뜨거운 인생 이야기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3.02.08 11:14 / 조회 : 35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N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 '신이 아닌가' 특집이 펼쳐진다.

8일 방송되는 '유퀴즈' 180회에는 로봇 공학자 데니스 홍, 3D 모델러 장정민, 야구감독 김성근이 자기님으로 출연한다.

먼저 사람을 위한 로봇을 만드는 로봇계의 레오나르도 다빈치, 데니스 홍 자기님을 알아가는 시간을 갖는다. 어린 시절 스타워즈를 보며 로봇 공학자를 꿈꾼 이후 천재 로봇 박사로 우뚝 서기까지 로봇 외길 인생을 소개한고. 바람을 타고 나는 풍선 로봇, 머리를 땋는 모습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로봇, 시각장애인이 직접 운전할 수 있는 자동차 등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꾼 로봇 이야기, 현재 제작 중인 로봇과 앞으로의 목표도 공유한다.

1mm의 정교함으로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3D 모델러 장정민 자기님도 '유퀴즈'를 찾는다. 세계적인 블록버스터 '아바타 1,2', '어벤저스', '스파이더맨3'의 나비족, 타노스, 베놈 캐릭터를 만든 금손 자기님은 무생물에 생명을 불어넣어 환상적인 캐릭터를 탄생시키는 제작 비하인드를 실감나게 전한다. 또한 영화계의 거장,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극찬을 받으며 탄생한 '아바타' 속 명장면도 귀띔한다.

한국 야구계의 거목, 시대의 명장인 '야구의 신' 김성근 감독과도 대화를 이어간다. 1959년 고국 땅을 처음 밟았던 17세 소년 김성근의 결심부터 한국 프로야구 2646경기 출장해 통산 1384승을 거둔 대한민국 프로야구의 산증인으로서 걸어온 길을 모두 털어놓는다. "야구는 내 심장"이라는 자기님의 소신 있는 야구 철학과 의외의 징크스 에피소드도 공개한다. 뿐만 아니라 혹독한 훈련과 냉정한 면모를 선보이며 '비정한 승부사'라는 별명을 지닌 자기님의 선수들을 향한 속마음, 십여 년 전 함께 광고를 찍으며 건넸던 따뜻한 말 한마디에 운명이 바뀐 야구선수의 사연은 현장에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는 전언이다. 이날 오후 8시 40분 방송.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혜진|hj_6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2팀 최혜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