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링로맨스' 이하늬 "이선균과 '파스타' 이후 14년만..부부 연기 설렜다"

건대입구=김미화 기자 / 입력 : 2023.03.24 12:00 / 조회 : 514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이하늬가 2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킬링 로맨스'(감독 이원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질문에 받고 있다. 섬나라 재벌 '조나단'(이선균)과 운명적 사랑에 빠져 돌연 은퇴를 선언한 톱스타 '여래'(이하늬)가 팬클럽 3기 출신 사수생 '범우'(공명)를 만나 기상천외한 컴백 작전을 모의하게 되는 이야기 '킬링 로맨스'는 4월 14일 개봉한다. /2023.03.24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김미화 스타뉴스 기자] 배우 이하늬가 이선균과 14년 만에 다시 작품에서 만나게 돼 설렜다고 말했다.

2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킬링로맨스'(감독 이원석)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하늬, 이선균, 배유람 그리고 이원석 감독이 참석했다.

'킬링 로맨스'는 섬나라 재벌 '조나단'(이선균 분)과 운명적 사랑에 빠져 돌연 은퇴를 선언한 톱스타 '여래'(이하늬 분)가 팬클럽 3기 출신 사수생 '범우'(공명 분)를 만나 기상천외한 컴백 작전을 모의하게 되는 이야기다.

이선균과 이하늬는 MBC 드라마 '파스타' 이후 14년 만에 '킬링로맨스'로 만났다.

이선균은 "그때는 이하늬 배우가 신인이었다. 연기를 시작하고 두 번째 작품이었다. 그래서 긴장과 열심히 하는 모습이 느껴졌다. 엄청난 배우 되겠다고 생각을 했는데, 이번에 다시 함께 연기해보니 물만난 고기처럼 자유롭게 논다는 느낌을 받았다. 많이 배웠다"라고 밝혔다.

이에 이하늬는 "과찬이다. 사실 제가 '파스타'를 할때는 현장을 너무 잘 모르고 너무 열심히 하고 싶었다. 잘하고 싶은데 잘 못할때니까 의욕이 앞섰다"라며 "너무 돌아보면 죄송스러운것도 많다. 저한테는 이선균 선배님과 다시 만나는 설렘이 있었다. 그때의 기억이 좋아서, 내가 연기를 이제는 쪼끔 알게 됐는데 선배님을 만나면 어떨까 생각했다. 이번에 부부 역할을 했는데, 케미가 어떨까 설레는 마음으로 촬영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킬링 로맨스'는 오는 4월 14일 개봉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