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호뎐1938', 이동욱의 마지막 사냥 D-day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3.06.11 13:14 / 조회 : 1009
  • 글자크기조절
image
tvN 토일드라마 '구미호뎐1938'./사진=tvN
'구미호뎐1938' 이동욱이 시간의 문을 무사히 통과할 수 있을까.

tvN 토일드라마 '구미호뎐1938'(연출 강신효, 극본 한우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하우픽쳐스) 측은 최종회를 앞둔 11일, 최후의 사냥에 나선 이연(이동욱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현대로 돌아갈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최종보스' 가토 류헤이(하도권 분)와의 끝장 대결만을 남겨 놓은 이연이 어떤 승부수 띄울지 이목이 집중된다.

지난 방송에서 이연은 류홍주(김소연 분), 천무영(류경수 분)과 함께 일본 용병단 사냥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듯했지만, 새로운 사실을 알았다. 천무영이 '최초의 산신'을 깨웠다는 것. 이연이 가진 보물을 노리던 최초의 산신은 형의 모습으로 천무영을 현혹했고, 목적을 달성하자 그를 죽였다. 예기치 못한 친구의 죽음에 이은 장여희(우현진 분)와 유재유(한건유 분)의 납치 소식은 충격이었다. 절망에 빠진 동생 이랑(김범 분)을 보고만 있을 수 없었던 이연이 남은 시간 동안 어떤 임무를 수행하게 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범접할 수 없는 이연의 카리스마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경무국장 가토 류헤이와 원치 않은 결혼을 해야 하는 선우은호(김용지 분)의 소식을 들은 이연은 그 결혼식장을 세기의 장례식장으로 만들어 주겠다 결심했다. 특히 소중한 이들을 납치한 일본 요괴들의 만행을 용서할 수 없는 이연의 눈빛이 매섭다. 마침내 가토 류헤이와 끝장 대결을 펼치게 된 이연. 서로를 탐색하는 둘 사이에 날 선 긴장감이 흐른다. 과연 이연이 가토 류헤이에게 조선 산신의 무서운 맛을 어떻게 보여줄지 기대를 더한다.

쑥대밭이 된 연회장을 뒤로하고 어디론가 향하는 이연과 구신주(황희 분)의 긴박한 모습도 포착됐다. 현대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월식이 일어나는 동안 수호석을 가지고 내세출입국관리사무소에 도착해야만 하는 이연. 과연 이연은 모든 미션을 완수하고 시간 내 도착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구미호뎐1938' 제작진은 "마지막까지 치열한 두뇌 싸움이 펼쳐진다. 이연은 1938년을 살아가는 이들을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쏟아낸다. 이연의 활약이 마지막까지 짜릿한 카타르시스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tvN 토일드라마 '구미호뎐1938' 최종회는 11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기자 프로필
이경호 | sky@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재미있는 방송-가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제보는 언제 어디서나 받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