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김소영, 둘째 임신 후 얼굴 반쪽 "몸은 티가 나"

김노을 기자 / 입력 : 2023.09.17 09:24 / 조회 : 455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
김소영 전 아나운서가 둘째 임신 후 근황을 전했다.

김소영은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누리꾼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에 한 누리꾼은 김소영에게 "(임신) 5주인데 대체 입덧 어떻게 견뎌요"라고 물었다.

김소영은 "그래서 얼굴이 이렇게 됨. 퀭. 얼굴은 그런데 점차 몸은 티가 나네요"라고 답변하며 몸의 변화를 설명했다.

이와 함께 김소영이 공개한 사진에는 다소 초췌한 그의 모습이 담겼다. 살이 빠진 듯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한편 김소영은 2017년 오상진 전 아나운서와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이들은 최근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기자 프로필
김노을 | sunset@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연예1팀 김노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