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문의 영광' 김수미 "며느리 서효림 내가 꽂았다" 솔직 발언

용산CGV=김나연 기자 / 입력 : 2023.09.19 12:1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이동훈 기자
배우 김수미가 '가문의 영광' 시리즈로 다시 돌아온 소감을 밝히며 며느리 서효림을 언급했다.

19일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가문의 영광: 리턴즈'의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정태원 감독, 정용기 감독, 배우 윤현민, 유라, 김수미, 탁재훈, 정준하, 고윤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가문의 영광: 리턴즈'는 잘나가는 스타 작가 '대서'와 가문의 막내딸 '진경'을 결혼시키기 위해, 온갖 음모를 꾸미는 장씨 가문의 사생결단 결혼성사 대작전을 그린 코미디.

김수미는 타고난 리더십으로 시대 초월해 굳건한 가문의 수장 '홍덕자'로 분한다. 정태원 감독은 "지난 몇 년간 힘든 시기를 보냈다. 이럴 때는 웃음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가문의 영광' 시리즈 같은 정통 코미디가 사람들에게 휴식을 주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김수미 선생님께서 몇 년 동안 이 시리즈를 다시 만들고 싶어 하셨고, 고민 끝에 의기투합하게 됐다"며 "또 영화 시장이 커지려면 다양한 장르의 영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가문의 영광' 시리즈가 그리웠다"는 김수미 또한 영화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개인적으로 지금까지 본 시리즈 중에 이번 편이 가장 요즘 시대에 맞게, 깔끔하게 정리됐다. 리턴즈기 때문에 '가문의 영광' 시리즈 냄새도 나면서 가족의 우애도 잘 그려진 것 같다. 가족끼리 봐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안도했다"고 전했다.


이어 "젊음을 찾은 것 같다. 근심, 걱정이 없다고 해도 현장에 있는 것이 행복"이라며 "나이가 70세를 훌쩍 넘었다. 故 변희봉 선생님이 81세 일기로 돌아가셨는데 저한테는 6년 남았더라. 사람 일이라는 건 모르니까 내 젊음을 찾고 싶은 마음 하나였다"고 말했다. 또한 영화 속에서 며느리 서효림과 고부 호흡을 맞추기도 한 김수미는 "영화를 같이 하고 싶어서 제가 꽂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