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피프티, '美 Cupid' 몰래 발매+또 통수? 전홍준 대표 "멤버들 돌아올 줄 알고.."[종합]

한해선 기자,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3.09.22 19:43
  • 글자크기조절
image
걸그룹 피프티피프티(FIFTY FIFTY)가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인기곡을 선보이고 있다. 피프티 피프티의 'Cupid'(큐피트)는 12일(한국 기준) 미국 빌보드가 발표한 빌보드의 메인 싱글 차트 핫100에 이름을 올렸다. /2023.04.1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어트랙트 전홍준 대표는 끝까지 그룹 피프티 피프티(FIFTY FIFTY, 새나 아란 키나 시오)의 선한 아버지이고 싶었다.

22일 스타뉴스 취재 결과, 피프티 피프티는 이날 오전 돌연 컴필레이션 EP 앨범 'The Beginning'(더 비기닝)을 발표했다. 보통 가수들은 앨범 발매 전 소속사 측의 홍보나 예고가 있기 마련인데, 피프티 피프티는 그 어떤 보도자료도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깜짝 앨범을 발표해 대중을 의아하게 만들었다.


'더 비기닝' 앨범에는 피프티 피프티가 지난 2월 발표한 히트곡 'Cupid'(큐피드)와 '큐피드'를 다양한 버전으로 편곡한 곡들이 대다수 담겨 있었다. 이 가운덴 미국 배우 겸 가수 사브리나 카펜터가 피처링에 참여한 버전의 '큐피드'가 타이틀로 있었고, 해외에서 밈처럼 쓰인 배속 버전의 '큐피드'가 있어 눈길을 끌었다.

'더 비기닝' 앨범에는 'Cupid (Twin Ver.)'부터 타이틀 'Cupid (ft. Sabrina Carpenter)', 'Cupid (Twin Ver.) (Live Studio Ver. OT4)', 'Lovin' Me (Live Studio Ver. OT4)', 'Tell Me (Live Studio Ver. OT4)', 'Cupid (Twin Ver.) - Sped Up Version'이 있었을 뿐만 아니라, 지난해 11월 발표한 데뷔 앨범이자 첫 EP 앨범 'FIFTY FIFTY'의 수록곡 'Lovin' Me', 'Tell Me', 'Higher', 'Log in'까지 총망라 돼 11곡이 담겨 있었다.

image
/사진=미국 전역에 발매된 피프티 피프티 실물 음반
image
/사진=멜론



피프티 피프티는 최근 어트랙트 전홍준 대표와 전속계약 해지 요구의 소를 제기하며 척을 진 상황이라 앨범 발매의 배경에 더욱 관심이 쏠렸다. 피프티 피프티 멤버 측 혹은 어트랙트 측 둘 중 한 곳이 분명 이번 앨범을 발매한 것일 터.

확인 결과 피프티 피프티 이번 앨범은 워너뮤직에서 발매했고, 소속사는 여전히 어트랙트였다. 이번 수록곡들의 작사, 편곡가 중에도 여전히 'SIAHN'(시안)이 있었다. '시안'은 피프티 피프티 멤버들을 템퍼링했다고 의혹받는 더기버스 안성일 대표의 아티스트 활동명이라 앨범의 저작권 수익은 안성일 대표에게 가는 수순이었다. 어트랙트가 앨범을 발매했다면 과거 외주업체 직원이었다가 등을 돌린 안성일의 배를 불리는 꼴. 이해가 가지 않는 행보다.

이날 어트랙트 전홍준 대표는 스타뉴스에 "멤버들과 전속계약 분쟁 전, 워너 레코드와 계약했던 미국판 앨범을 발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피프티 피프티의 이번 앨범은 워너 레코드와 협약을 맺은 어트랙트가 미국 현지 K팝 팬들을 위해 컴필레이션 형태로 제작한 음반인 것으로 확인됐다. 초도 물량으로 15만 6000장이 미국 전역에 풀렸다.

image
걸그룹 피프티피프티(FIFTY FIFTY)가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피프티 피프티의 'Cupid'(큐피트)는 12일(한국 기준) 미국 빌보드가 발표한 빌보드의 메인 싱글 차트 핫100에 이름을 올렸다. /2023.04.1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전 대표는 "새로 녹음한 것은 없고 기존에 발표한 곡들을 미국 한정판 베스트 앨범 형태로 낸 것"이라며 "미국 스타일에 맞게 믹싱(mixing), 마스터링(mastering) 작업만 다시 했다"고 말했다. 또한 "분쟁이 있기 전인 5월 31일 미국에서 워너 레코드 CEO를 만나 관련 구두 협약을 마쳤고, 6월 귀국해 우리 스태프들과 계속 작업을 해왔다"며 "7월 초 계약서에 사인한 뒤 8월 초에 작업물을 미국으로 보냈다. 그땐 사건은 사건이고, 멤버들이 빨리 돌아올 거라 믿고 작업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전 대표의 말에 따르면 피프티 피프티의 이번 앨범 발매는 앞선 계약 내용이 이제 진행된 것이긴 하나, 전 대표가 멤버들에 대한 신뢰를 끝까지 갖고 있었기 때문에 추진됐다. 전 대표는 피프티 피프티 멤버들로부터 지난 6월 전속계약 해지 요구의 가처분 신청을 제기받았음에도 이후인 7월 이번 앨범의 정식 계약을 체결한 거다.

한편 피프티 피프티 멤버들은 지난 6월 전 대표에게 불투명한 정산, 지원 능력 부족 등을 문제 삼으며 전속계약 해지 요구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제50민사부는 지난달 28일 피프티 피프티의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한 기각 결정을 내리고 "정산자료 제공 의무 위반이라고 단정하기 어렵고, 건강 관리, 배려 의무 위반도 충분한 소명이 됐다고 보기 어려우며 더기버스와의 업무 종료가 전속계약 위반은 아니다"고 밝혔다. 피프티 피트티 측은 법원 판결에 불복해 항고했다.

전 대표는 "기각 판결이 났으면 이제 돌아와야 하는데, 아직도 멤버들이 안 대표에게 가스라이팅 당해 있는 게 안타깝다"며 "템퍼링은 근절 돼야 한다. K팝 시장의 나쁜 선례를 남기면 안 된다. 현실에 맞게 법 개정도 해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뜻을 전했다.
기자 프로필
한해선 | hhs4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가요방송부 연예 3팀 한해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