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인의 탈출' 황정음, 친딸 정라엘에 폭력+협박 "너 같은 건.."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3.09.22 22:1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7인의 탈출' 방송 캡처
'7인의 탈출' 배우 황정음이 정라엘을 또 한번 버렸다.

22일 방송된 SBS 드라마 '7인의 탈출'에서는 금라희(황정음 분)가 친딸 방다미(정라엘 분)를 협박했다.


방다미는 "나 왜 버렸어요. 얼마나 울면서 기다렸는데. 지하철에서 버린 게 아니라 일부러 버린 거 잖아요. 내가 아파서, 수술비 때문에? 걱정마라. 아무한테도 말 안 했으니까"라고 말하며 눈물을 울렸다.

금라희는 "무슨 말을 하는 거야. 난 그런 적 없어"라고 하자, 방다미는 "엄마가 날 찾아왔을 때, 보조개를 보는 순간 그날이 떠올랐다. 그런데도 엄마랑 잘 지내고 싶었다. 그런데 할아버지 집 앞에서 비를 맞다 쓰러졌을 때 거기서 엄마를 봤다. 내가 쓰러지길 기다린 거다. 그래야 할아버지한테 돈을 받을 수 있으니까. 하지만 원하는대로 안 될 거다"라고 얘기했다.

방다미의 말을 듣던 금라희는 "이제보니 너 아주 무서운 애구나. 너같은 건 처음부터 데려오는 게 아니었다. 아니 닿지 말았어야 했다"라고 말하며 방다미의 목을 조르는 등 폭력을 휘둘렀다.

기자 프로필
안윤지 | zizirong@mtstarnews.com

스타뉴스 연예 1팀 안윤지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