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경, 연 매출 180억인데.."이익 쥐꼬리만하다" 망언 작렬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3.09.24 10:3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하퍼스 바자 코리아'


방송인 홍진경이 자신의 사업이 잘나가고 있음을 뽐냈다.

홍진경은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하퍼스 바자 코리아'를 통해 공개된 '최초로 공개한 홍진경 찐 사업 매출'이라는 제목의 영상에 등장했다.


홍진경은 김치 사업으로 미국 시장까지 진출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홍진경은 400억 매출 CEO로서 비즈니스 스킬을 하나만 알려달라는 질문에 "매출 400억이라고 꼭 기사 제목에 달리던데, 오늘 솔직하게 내 매출을 얘기하겠다"라고 답했다.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하퍼스 바자 코리아'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하퍼스 바자 코리아'
홍진경은 "한번쯤 바로잡고 싶기는 했다. 너무 부풀려지는 것도 싫지만 너무 줄여서 알고 있으니 그것도 좀 안좋았다"라며 "매출은 내가 번 돈이 아니다. 매출이 이익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 설마 없으시겠죠? 이익은 정말 쥐꼬리만하다"라고 말했다.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하퍼스 바자 코리아'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하퍼스 바자 코리아'



이어 홍진경은 "올해 초에 들은 누적 매출액은 3100억이 조금 넘었고 연 매출이 기본 평균으로 하면 180억 정도 된다"라고 밝히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홍진경은 최종 목표를 묻는 질문에는 "미국에 법인을 하나 설립하려고 한다. 미국에서 하고 싶은 사업이 하나 있다. 먹는건데 김치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기자 프로필
윤상근 | 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