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구수환 감독, 특별강연으로 선생님 위로.."희망 전했다"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3.09.27 08:33
  • 글자크기조절
image
영화 '부활'의 구수환 감독이 특별강연을 했다./사진제공=이태석재단
영화 '부활'의 구수환 감독이 지난 23일 포천 교육지원청에서 마련한 교원 성장인문아카데미에 초대를 받아 특별강연을 했다.

기번 구수환 감독의 특별강연은 최근 교권 문제로 힘들어하는 선생님을 위로하고 희망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다.


교육청도 강연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세심하게 준비했다. 구수환 감독의 책 '우리는 이태석입니다'를 구입해 선생님들에게 선물하고 책을 읽고 강연에 참석하도록 했고, 강연 당일 오전에는 영화 '부활'을 시청한 후 오후에 구수환 감독을 만나도록 했다.

이날 행사를 기획한 고동욱 장학사는 "학교현장에서 고생하는 선생님에게 이태석 신부님의 삶을 통해 위로와 용기를 전하고 싶어 특별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진심은 통했다. 강연에 참여한 한 고등학교 교사는 "사랑이 사람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믿음을 끝까지 붙잡고 교직 생활을 하겠다"고 다짐하였고, 한 초등학교 교사는 "희생과 섬김의 자세, 사랑의 정신을 다시 되새기는 시간이 되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했다. 친인척의 결혼식도 뒤로하고 강연에 참석한 장학사는 "이태석신부처럼 사랑의 씨앗이 뿌리 내릴 수 있도록 아이들과 선생님들을 잊지 않고 섬김의 자세로 임하겠다고" 약속했다.


image
영화 '부활'의 구수환 감독이 특별강연을 했다./사진제공=이태석재단
구수환 감독은 "이태석 신부를 만나면 절망보다는 희망을 말하고 사랑의 교육을 약속을 한다"며 "이태석 신부를 더 열심히 알리고 만나도록 하는 것이 행복한 교육현장을 만드는 방법이라는 확신을 갖게 되었다"고 교육청과 선생님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구수환 감독이 지난 6월 문을 연 이태석 리더십 학교 2기생 모집이 다음 달 6일 마감된다. 모집인원은 20명으로 고등학생이면 지원가능하다. 강사진은 스웨덴 5선의원인 올레의원을 비롯해 덴마크 자유학교교장, 미국 코넬대 명예교수, 우크라이나의 쉰들러 리스트로 불리는 인물 등 저명한 인사들이다. 참가 신청은 이태석재단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기자 프로필
이경호 | sky@ize.co.kr 트위터 페이스북

재미있는 방송-가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제보는 언제 어디서나 받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