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떨고 있다, 8강 상대가 韓이라니... "이강인 있는 최강팀", 중국팬들은 '병역혜택' 언급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3.09.28 11:05
  • 글자크기조절
image
경기에 집중하는 이강인(오른쪽).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image
골 세리머니하는 한국 선수단.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중국이 '황선홍호' 한국축구의 막강화력에 두려움을 나타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 대회 남자축구 16강전에서 5-1로 대승, 가볍게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독일파' 정우영(슈투트가르트)이 멀티골을 몰아쳤고, 백승호(전북현대), 조영욱(김천상무), 홍현석(KAA헨트)도 골을 기록했다.


한국의 다음 상대는 개최국 중국이다. 중국은 대회 16강에서 다크호스 카타르를 1-0으로 이겼다. 양 팀은 막판 난투극까지 벌이는 등 치열한 경기를 펼쳤지만, 마지막에 중국이 웃었다. 8강전은 내달 1일 항저우의 황룡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중국 매체 소후닷컴은 이날 "중국이 아시안게임 8강에 올랐지만, 다음 상대가 너무 강하다. 디펜딩 챔피언 한국으로 키르기스스탄전에서 5-1 대승을 거뒀다"고 경계했다. 소후닷컴의 또 다른 보도에도 "한국은 파리 생제르맹(프랑스)에서 뛰는 이강인, 슈투트가르트(독일)의 정우영을 보유한 최강팀"이라고 인정했다.

중국 시나스포츠도 "한국이 키르키스스탄을 5-1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8강에서 중국과 맞붙는다"고 전했다.


image
중국 축구팬들. /AFPBBNews=뉴스1
image
황선홍 감독(왼쪽).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막강한 공격을 보여주고 있다. 대회 4경기 만에 한국 아시안게임 역대 최다 골 기록을 다시 썼다. 무려 21골을 기록했다. 대회 E조에 속했던 한국은 1차전 쿠웨이트를 상대로 9-0, 2차전 태국전에서도 4-0, 3차전 바레인전에서도 3-0 대승을 거뒀다. 8강에서도 5골 폭풍을 몰아쳤다.

한국은 지난 2014 인천 대회,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 이어 3대회 연속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도전한다. 2014년 인천 대회에서는 7경기 13골,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는 7경기 19골을 기록한 바 있다. 황선홍호는 4경기 만에 이를 뛰어넘었다.

금메달을 차지하면 이강인, 정우영 등 한국 선수단 모두 병역혜택을 받을 수 있다.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는 '대표팀 캡틴' 손흥민(토트넘)을 비롯해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등이 금메달을 목에 걸어 병역혜택을 받았다.

image
골 세리머니하는 조영욱.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시나스포츠에 따르면 중국 팬들은 '병역혜택'에 대해 언급했다. 금메달과 함께 병역혜택에 따른 목표 의식이 한국의 투지를 더욱 높인다는 얘기였다. 한 중국 팬은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무자비했다. 또 금메달을 획득하면 군면제를 받을 수 있다"고 했다. 또 다른 팬은 "한국이 중국전에서 4골을 넣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한 팬은 "중국이 카타르전에서 승리해 좋았다. 경기력과 결과 모두 인정받을 만했다. 하지만 다음 경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썼다.

image
승리의 기념사진을 찍은 한국 선수단.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기자 프로필
이원희 | mellorbiscan@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