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뮌헨 이적 후 8골 4도움’ 기록한 케인, 활약 비법은 ‘팀 레전드 공격수’ 비디오 연구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3.09.29 06:13 / 조회 : 536
  • 글자크기조절
image


image


[스포탈코리아] 주대은 기자=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한 해리 케인은 게르트 뮐러의 영상을 연구한다.

지난 28일(한국 시간) 독일 ‘스카이스포츠’는 “해리 케인이 바이에른 뮌헨 전설의 비디오를 연구한다”라고 전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이번 시즌 유럽 정상을 노린다. 지난 시즌 UCL 4강까지 올랐으나 합산 스코어 1-4로 패배하며 대회에서 탈락했다. 최전방에 방점을 찍을 공격수가 없던 게 가장 큰 약점이었다.

image


UCL 우승을 노리는 바이에른 뮌헨은 지난 이적 시장 내내 케인을 노렸다. 이적 시장이 시작된 후 줄곧 케인 영입을 위해 토트넘과 접촉했다. 뮌헨 감독 토마스 투헬이 직접 케인을 설득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그만큼 뮌헨은 케인을 간절히 원했다.

그러나 토트넘은 케인을 내줄 생각이 없었다. 한 시즌 두 자릿수 이상 골을 넣어주는 선수의 이적이 큰 타격이 될 것이라는 생각이었다. 바이에른 뮌헨은 토트넘에 7,000만 유로(한화 약 992억 원)를 제시했으나 토트넘이 거절했다. 8,000만 유로(한화 약 1,134억 원)의 두 번째 제안 역시 거절당했다.

image


바이에른 뮌헨은 케인이 꼭 필요했지만 거금을 선뜻 내기는 부담스러웠다. 그의 나이(만 30세)를 감안했을 때 갑자기 기량이 하락해도 이상할 게 없는 나이였다. 게다가 케인은 독일 무대 경험도 없었다.

영국 매체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뮌헨은 토트넘에 8,500만 파운드(한화 약 1,400억 원)를 제시했으나 거절당했다. 뮌헨은 계속해서 이적료를 올리며 영입 의지를 불태웠지만, 토트넘은 급할 게 없었다.

image


바이에른 뮌헨이 이적 시장 막바지에 마지막 제안을 보냈다. 무려 1억 유로(한화 약 1,417억 원)를 내밀었다. 이마저도 토트넘이 거절했다. 게다가 협상을 중단하고 토트넘 레비 회장이 휴가를 떠나기도 했다.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레비 회장은 제안을 받아들일 생각이 없다. 레비 회장은 미국으로 휴가를 떠났다’라고 전했다. 케인도 만약 이적이 되지 않더라도 토트넘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내년 여름에 팀을 떠난다는 생각이었다.

image


다른 대책이 없던 바이에른 뮌헨은 결국 1억 2,000만 유로(한화 약 1,700억 원)를 내고 케인을 품었다. 지금까지 바이에른 뮌헨의 선택은 성공에 가깝다.

독일에 연착륙하고 있는 케인이다. 그는 영상을 통해 게르트 뮐러를 연구했다. 케인은 “나는 뮐러가 어떻게 플레이했는지 알고 싶었다. 그는 놀라운 득점자였고, 내가 모든 것을 본 뒤에 느낀 것은 그는 놀라운 선수였다. 나에게 그의 발자취를 따른다는 것은 매우 특별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image


케인이 언급한 게르트 뮐러는 바이에른 뮌헨에서 뛰었던 전설적인 공격수다. 뮐러는 커리어 통산 780경기 724골을 기록했다. 바이에른 뮌헨에서 분데스리가 4회 우승, DFB-포칼 4회 우승 등을 이끌었다. 클럽뿐만 아니라 월드컵에서도 통산 14골을 올렸을 정도로 파괴력이 뛰어났다.

케인은 이번 시즌 바이에른 뮌헨 유니폼을 입은 뒤 7경기에서 8골 4도움을 기록했다. 그는 “솔직히 나는 나 자신에게 가장 큰 압박을 가했다. 나는 무언가 성취하고 싶다. 잘하고 있는 이유? 단순히 내가 축구를 너무 사랑하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image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