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도깨비' 승승장구에도 행복하지 않아.."즐기고 누리지 못했다"[뜬뜬]

김지은 기자 / 입력 : 2023.09.29 18:39 / 조회 : 1547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뜬뜬 화면 캡처
배우 공유가 쉽게 꺼내지 못했던 마음속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29일 유튜브 채널 '뜬뜬 DdeunDdeun'에선 '추석 연휴는 핑계고'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공유는 조세호가 팬미팅에서 눈물을 흘리는 영상을 보고 가슴이 아팠던 때를 떠올리며 "(조세호를) 오고 가고 만났는데 뭔가를 북돋아주고 싶었다. 감정이 북받친 영상을 몇 번 본 이후에 괜히 마음이 쓰인다"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따뜻한 사람이다"라며 "공유도 불안함이 있냐"라고 물었다. 이에 공유는 "있다. 이게 어떻게 받아들이실지 모르겠는데, 20대 때 한 번, 30대 때 한 번 뭔가 정서적으로 있었다"고 대답했다.

image
/사진=뜬뜬 화면 캡처
그러면서 공유는 그 불안감을 명확하게 설명할 수 없다"며 "'도깨비'가 너무 너무 잘 됐지만 이상하게 행복하지 않았다. 잘 된 것은 좋은데 그것과 별개로 마음 한 구석이 너무 공허하고 허전해서 정신을 못 차렸다. 그 타이밍이 뭔가 일이 잘 안되고 힘든 게 아니라 시기적으로 작품이 잘 됐을 때 그 당시에 스포트라이트나 행복을 누리거나 즐기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걸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기가 좀 어렵다. 남들이 보기에는 구름 위를 날아다닐 것 같은 시기인데, 어디 가서 '제가 좀 마음이 이상하다'고 하면 사치스러운, 배부른 소리가 될까봐"라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이후 공유는 "중요한 건 내가 그걸 세게 겪고 주변을 보는 시선이 달라졌다. 그런 마음이 더 생겼다. '얘가 마음이 안 아팠으면 좋겠다'는 오지랖"이라고 설명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