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리머니하다 역전패' 롤러 정철원 사과문 "경솔했다, 제 행동 후회하고 반성"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3.10.05 11:48
  • 글자크기조절
image
당시 세리머니로 역전패를 당했던 정철원. /AFPBBNews=뉴스1
image
정철원. /사진=뉴시스 제공
결승선을 통과하지 않고 세리머니를 하다가 금메달을 놓친 남자 롤러스케이팅 대표팀 정철원(27·안동시청)이 사과문을 올렸다.

정철원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롤러스케이팅 국가대표 정철원입니다. 아시안게임 3000m 단체전 결승 경기에서 결승 지점을 바로 앞에 두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지 않고, 세리머니를 하여 선수로서 하지 말아야 할 경솔한 행동을 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그는 "같이 경기를 했던 선수들과 국가대표 경기를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죄송하다"고 적었다. 정철원은 "국가를 대표하는 선수로서 끝까지 최선을 다하지 않았던 저의 행동에 진심으로 후회하며 반성하고 있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정철원은 "나라를 대표하는 국가대표로서 항상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남자 롤러스케이팅 대표팀은 지난 2일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3000m 계주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은메달의 기쁨보다는 금메달을 놓친 아쉬움이 묻어난 결과였다.


정철원을 비롯해 최인호(논산시청), 최광호(대구시청)으로 구성된 한국 대표팀은 대회 3000m 계주 결승에서 4분5초702를 기록, 2위로 들어왔다.

image
어리둥절해 하는 한국 대표팀. /AFPBBNews=뉴스1
image
3000m 계주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한국 남자 대표팀. 왼쪽부터 정철원, 최광호, 최인호. /AFPBBNews=뉴스1
1위를 눈앞에 뒀던 한국은 막판 역전을 허용했다. 마지막 주자였던 정철원이 금메달을 확신했는지 결승선 앞에서 두 손을 번쩍 들었다. 그 사이 옆에 있던 대만 선수가 발을 쭉 뻗어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단 0.01초차였다. 금메달은 4분5초692의 1위 대만이 가져갔다. 한국은 금메달을 내줬다. 막판 방심한 탓에 1위를 허용해 더욱 아쉬움이 따르는 결과가 됐다.

image
역전패에 은메달을 기록한 한국 대표팀. /AFPBBNews=뉴스1
결국 금메달은 은메달로 변했고 롤러 대표팀 선수들의 병역혜택도 사라졌다. 군복무를 이행하지 않은 최인호의 군 면제가 눈앞에서 날아갔다. 정철원은 이미 병역 의무를 다했고 최광호는 앞서 개인전 1000m 스프린트에서 메달을 획득해 최인호만 억울한 상황이 됐다. 정철원은 어쩔 줄 몰라했다. 세 선수의 표정은 시상대에서도 침통하기만 했다.

이후 정철원은 자신의 실수에 대해 사과했다. 또 이번 사과문을 통해 다시 한 번 진심을 전했다.

image
정철원. /사진=뉴시스 제공
기자 프로필
이원희 | mellorbiscan@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