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23 대 1' 영화 '압록' 오디션..윤지원 등 최종 후보 6명 압축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3.11.17 10:2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액터빌리지
영화 '압록' 주요 배역 오디션을 통해 최종 후보가 6명으로 압축됐다.

영화제작사 액터빌리지 이동욱 대표는 영화제작사 메이플러스와 함께 진행한 '압록' 오디션에서 오선옥 배역을 연기할 인원들이 최종 6명으로 압축됐다고 17일 밝혔다.


'압록'은 감독 김진홍이 메가폰을 잡고 내년 상반기 크랭크인을 목표로 준비 중인 영화다.

한국전쟁에서 일어난 대표적인 전투이야기로 한국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당시 300여명의 경찰과 의용대 그리고 중고등학생들 등 총 520명의 대원이 물밀 듯 밀려오는 인민군 603 기갑부대와 격렬한 전투 끝에 대승을 이끌었던 한정일 곡성경찰서장과 의용대원들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최종 오디션을 남겨둔 연기자는 카카오TV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SBS '모범택시', tvN '아라문의 검' 등의 작품에 출연해 눈도장을 찍은 건국대학교 영상영화과 출신 배우 윤지원, 수원대학교 연극영화과 출신 배우 김재아, 인덕대학교 방송연예과 조아연, 배예인, 동아방송예술대 방송연예과 이윤정, 중앙대 연극학과 송류아 등 6명이다. 총 9823명이 오디션에 지원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9823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 오디션을 통과할 배우는 누구일지 주목된다.


김진홍 감독은 "원래 인지도 있는 참신한 배우들을 오선옥 배역에 투입시키려 했으나, 재향 경우회 회장 김용인의 적극적인 협조와 제작투자사들이 신인얼굴을 찾아보자는 권고에 따라 신인발굴 오디션을 시행하게 됐다. 최종 오디션까지 캐릭터 연구에 최선을 다해주길 빈다"고 밝혔다.

한편 '압록' 오디션을 통해 오선옥 역에 선정된 연기자는 오는 24일 전남에서 열리는 김대중 탄생 100주년 기념 국제평화영화제에 초청돼 레드카펫을 밟을 예정이다.
기자 프로필
윤성열 | 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