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도의 디바' 박은빈·김효진, 분열 조짐? 김주헌 의미심장 눈빛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3.11.25 09:14 / 조회 : 59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N 무인도의 디바
'무인도의 디바'의 박은빈과 김효진의 인생 역주행 프로젝트가 종료될 위기에 놓인다.


25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무인도의 디바'(극본 박혜련, 은열·연출 오충환) 9회에서는 윤란주(김효진 분)가 RJ 엔터와의 계약 종료를 선언하면서 서목하(박은빈 분)와의 관계도 이전과 다른 분위기를 띨 조짐이다.

앞서 윤란주는 어렵게 되찾은 전성기를 포기하고 서목하에게 'N번째 전성기' 무대를 내어줄 뿐만 아니라 데뷔 무대에서 입은 의상과 편지를 선물하며 새로운 출발을 응원하려 했다. 그러나 서목하가 정봉완(이승준 분)의 눈을 피해 외진 곳으로 말없이 도망치면서 윤란주는 배신감에 휩싸인 채 잠적해버리고 말았다.

강보걸(채종협 분)의 설득에 다시 서울로 돌아온 서목하는 윤란주에게 용서를 구했지만 한 번 끊어진 신뢰를 되돌리기는 쉽지 않았다. 심지어 윤란주는 RJ엔터 대표 이서준(김주헌 분)에게 계약 만료를 요구해 서목하를 당황케 했다. 목표했던 앨범 통산 판매량 2천만 장을 눈앞에 두고 있었기에 서목하의 얼굴에는 허무함과 실망이 서렸다.

서목하와 윤란주의 끈끈한 우정에 분열이 찾아온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RJ엔터 대표실에서 다시 만난 서목하와 윤란주, 그리고 이서준의 모습이 담겨 있다. 계약서를 훑어보는 윤란주와 이를 보는 서목하의 눈빛에는 냉랭한 기운이 읽혀 간밤의 갈등을 짐작하게 한다.


그런가 하면 서목하는 경계심 가득한 얼굴로 이서준과 악수를 나눠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이서준은 서목하가 사람들의 관심을 독차지하자 호시탐탐 영입할 기회를 노리고 있었던 만큼 과연 그가 서목하의 손을 잡은 이유는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오해가 부른 후폭풍을 겪고 있는 박은빈과 김효진, 그리고 김주헌의 어색한 삼자 대면이 성사될 tvN 토일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9회는 25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