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2' 송강 "촬영 전 고민 多, 시즌1보다 성숙해져"

성수동=김나연 기자 / 입력 : 2023.11.30 11:35 / 조회 : 1629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송강이 30일 오전 서울 성동구 에스팩토리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스위트홈 시즌2'는 욕망이 괴물이 되는 세상, 그린홈을 떠나 새로운 터전에서 살아남기 위해 각자의 사투를 벌이는 현수와 그린홈의 생존자들 그리고 또 다른 존재의 등장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현상들까지 새로운 욕망과 사건, 사투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12월 1일 공개. 2023.11.30 /사진=김창현
'스위트홈' 시즌2의 주연인 송강이 캐릭터를 완성하는 데 있어서 중점에 둔 부분을 밝혔다.

30일 서울시 성동구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의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송강, 이진욱, 이시영, 고민시, 진영, 유오성, 김무열, 이응복 감독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스위트홈' 시즌2는 욕망이 괴물이 되는 세상, 그린홈을 떠나 새로운 터전에서 살아남기 위해 각자의 사투를 벌이는 현수와 그린홈의 생존자들 그리고 또 다른 존재의 등장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현상들까지 새로운 욕망과 사건, 사투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시즌1의 주역이었던 현수(송강 분)와 상욱(이진욱 분), 이경(이시영 분), 은유(고민시 분)는 그린홈을 떠나 각자 흩어져 괴물화를 연구하는 밤섬 특수재난기지의 정부 관계자와 연구자들, '괴물전담부대'인 까마귀부대의 군인들, 야구 스타디움을 채운 생존자들과 얽히며 다층적인 관계를 선보인다.

송강은 "국내외의 사랑과 관심, 인기를 실감했다. 너무 감사한 마음이고, 덕분에 시즌2 촬영을 더 힘낼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고 했고, 고민시는 "'스위트홈' 시즌1이 세상에 나왔을 때 많은 분들께서 사랑해 주신 덕분에 시즌2 촬영을 잘할 수 있었고, 4년이라는 시간 동안 제가 은유라는 캐릭터를 마음속에 간직하고 연기할 수 있어서 감사한 시간이었다. 시즌1이 나왔을 때가 겨울이다 보니까 시즌2도 겨울에 오픈하게 돼서 그때처럼 설레고 두근거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괴물화를 버티며 아파트 주민들의 유일한 희망이 되었던 차현수는 그린홈을 떠나고 일련의 사건을 겪으며 홀로 서게 된다. 송강은 "장르에 대한 매력을 더 많이 느꼈다"며 "촬영 앞두고 현수가 더 성숙해졌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있어서 그 부분에 대해 많이 고민하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는 "장난기가 많은 성격인데 일상생활에서도 현수처럼 살기 위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