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2033년에 결혼하겠다" 母 잔소리에 폭탄 선언 [미우새]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3.12.01 10:13 / 조회 : 50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SBS
모델 한혜진이 어머니의 폭풍 잔소리에 "2033년에 결혼하겠다"고 선언한다.

1일 SBS에 따르면 오는 3일 오후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한혜진이 어머니와 현실감 넘치는 '찐 모녀 케미'를 선보이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본인이 직접 설계하고 지은 강원 홍천 하우스를 최초 공개한 한혜진은 이번 주 어머니와 함께 홍천 하우스에서 고추장 담그기에 도전한다.

최근 녹화에서 하나부터 열까지 요리에 엉성한 딸의 모습에 어머니는 답답함을 참지 못했다. 급기야 어머니는 고추장에 넣어야 할 소주를 자신의 입에 넣어버리는 한혜진의 행동에 잔소리를 퍼붓기 시작했다.

한혜진 역시 단 한 번도 사용한 적 없이 아껴온 자신의 욕조에 고추장을 넣고 식히겠다는 어머니의 선언에 분노를 참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image
/사진제공=SBS
'고추장 대첩'을 시작으로 결혼 전쟁까지 발발한 모녀 사이에는 한층 긴장감이 맴돌았다. 어머니는 한혜진에게 "홍천에 집 지어 놓고 왔다 갔다 하다가 세월 다 간다", "이미 시집은 물 건너간 거냐"라며 잔소리를 퍼부었다.

이를 참지 못한 한혜진은 급기야 "2033년에 결혼하겠다"고 폭탄 선언을 해 어머니를 뒷목 잡게 만들었다. 다급해진 어머니는 한혜진에게 "시골에 결혼 안 한 착한 총각이 많다"며 점찍어둔 의문의 홍천 사윗감을 적극 추천해 딸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과연 어머니의 바람대로 두 사람의 만남은 성사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3일 오후 9시 5분 방송.

image
/사진제공=SBS


기자 프로필
윤성열 | 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