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사 고가인수 의혹 카카오 임원, 윤정희 남편이었다[스타이슈]

김노을 기자 / 입력 : 2023.12.01 15:57 / 조회 : 954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윤정희 /사진=스타뉴스
카카오가 드라마 제작사를 시세보다 높게 인수해 시세차익을 공모한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에 연루된 카카오 임원이 배우 윤정희의 남편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30일 KBS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 2부는 윤정희의 남편인 이준호 카카오엔터 투자전략부문장을 핵심 피의자로 입건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이준호 부문장이 아내 윤정희가 투자한 드라마 제작사 바람픽쳐스에 시세 차익을 몰아줄 목적으로 김성수 카카오엔터 대표와 공모했다고 판단했다.

바람픽쳐스는 '나의 아저씨' '나쁜 녀석들' '또 오해영'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의 프로듀싱을 맡았던 박호식 대표가 이끄는 드라마 제작사로 '미생', '시그널', '나의 아저씨'를 연출한 김원석 감독 등 유명 작가, 감독들과 계약을 맺고 다수의 작품 기획, 개발을 진행하던 2020년 카카오엠(현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 인수됐다. 이후 2021년부터 넷플릭스 '킹덤 : 아신전'을 비롯해 올해 tvN '무인도의 디바'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 칼의 소리',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최악의 악' 등을 선보였으며, 이에 힘입어 매출 역시 2022년 400억원 이상을 기록했다. 2020년 당시 카카오엠은 바람픽쳐스를 200억원에 사들였으며, 영업사업본부장이었던 이준호 부문장이 이를 주도했다.

이에 검찰은 해당 제작사가 시세보다 높게 인수했다고 판단, 특경법상 배임 혐의를 적용해 수사 중이다. 윤정희는 현재 주요 참고인 신분이지만 수사 진행에 따라 피의자 신분이 전환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000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경기 미(美) 출신 윤정희는 2005년 SBS 드라마 '하늘이시여'를 통해 배우로 데뷔했다. 2014년 종영한 JTBC 드라마 '맏이' 이후 활동을 중단했던 그는 2021년 SBS 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로 7년 만에 복귀했다. 이준호 부문장과는 2015년 결혼식을 올렸으며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기자 프로필
김노을 | sunset@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연예1팀 김노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