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시계' 반납한 오지환 손목에 왜 롤렉스가? "회장님께 새로 선물 받았어요"

한남동=안호근 기자 / 입력 : 2023.12.01 18:00 / 조회 : 3641
  • 글자크기조절
image
1일 '2023 마구마구 리얼글러브 어워드' 후 만난 오지환의 손목에 롤렉스 시계가 채워져 있다. /사진=안호근 기자
29년 만에 우승을 달성한 LG 트윈스의 2가지 상징적인 물건이 있었다. 하나는 우승 후 먹으려고 아껴뒀던 아와모리 소주이고 또 하나는 고(故) 구본무 LG 선대회장이 다음 우승 후 최우수선수(MVP)에게 주겠다며 1997년 구입한 당시 8000만 원 상당의 롤렉스 시계였다.

소주는 축승회에서 선수들과 함께 관계자들이 함께 마셨고 '전설의 시계' 주인은 한국시리즈 5경기 타율 0.316 홈런 3방과 함께 8타점을 기록한 오지환이 됐다.

그러나 오지환은 기념하기 위해 잠깐 시계를 차본 뒤 모두가 볼 수 있도록 하겠다며 구광모 LG 회장에게 반납했다.

그리고 1일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에서 열린 '2023 마구마구 리얼글러브 어워드'에서 신민재와 함께 베스트 키스톤 콤비상을 수상한 오지환은 시상식 후 인터뷰에서 취재진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그의 팔목에 롤렉스 시계가 채워져 있었기 때문이다.

image
축승회에서 구광모 회장으로부터 건네받은 롤렉스 시계를 차고 포즈를 취하는 오지환. /사진=LG 트윈스
결국 본인이 갖게 된 것이냐는 질문에 오지환은 "아니다. 반납을 하고 선물을 받았다. 정확한 모델이 뭔지는 모르겠지만 (구광모) 회장님께서 선물로 주셨다"며 "바로 그날 축승회장에서 받았다. 어떻게 보면 (맞교환) 그렇게 된 것 같다"고 미소지었다.

오지환은 부끄러워하면서도 취재진의 요청에 시계를 공개했다. "비슷한 디자인의 시계인데 상당히 마음에 든다"고 자랑스러워했다.

시계보다 더 큰 선물을 받았다는 게 오지환의 생각이다. 우승 후 각종 방송과 시상식 등으로 정신 없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오지환은 "이렇게 바쁠 줄 몰랐다. 사실 가족들하고 시간을 보낼 줄 알았는데 너무 기분 좋은 마음이라서 사실 좋기는 한데 너무 바쁘긴 하다"며 "여기저기서 언론사를 도는 것이 관례라고 해서 그렇게 하고 있다. 아직 다 못 돌았고 시작도 못해서 5일에 걸쳐 하려고 한다.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image
구본무 선대 회장이 남긴 롤렉스 시계. 오지환은 이 시계를 한 번 차본 뒤 반납했고 구광모 회장으로부터 새 시계를 선물받았다. /사진=김우종 기자
아직도 당시만 생각하면 감격스럽다는 오지환이다. "혼자 잠자기 전에 그런 생각을 한다. 영상을 다시 돌려보고 (팬분들이) 올려주신 것들을 본다. 그때 상황에서 내가 어떤 마음이었을지 그런 걸 생각해보면서 내가 했던 것보다는 다른 친구들이나 아니면 팬분들이 껴안거나 하는 영상, 아니면 더그아웃 분위기나 이런 걸 더 많이 보게 된다"며 "저는 그 순간에 경기에만 집중해 다른 걸 좀 더 많이 봤던 것 같다"고 밝혔다.

포지션별 수상자를 정하는 유격수상은 놓쳤으나 키스톤 콤비상 또한 의미가 남다르다. "사실 그 전까지 너무 많이 파트너들이 바뀌었다"며 "매년 그런 것들이 저 스스로도 그랬고 내가 해줄 수 있는 부분도 아니다. 어떻게 보면 2루수가 정착되는 시기에 민재가 (기회를) 잘 잡아서 나와 앞으로 잘 해나가면 될 것 같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러나 그 순간에 지나치게 빠져들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오지환은 "이미 끝난 것이고 29년 만에 우승을 했지만 정상에 섰던 걸로 딱 기분 좋게 마무리하자는 생각"이라며 "이제 이건 또 과거가 된 것이다. 현재가 중요하기 때문에 준비를 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image
오지환(오른쪽)이 신민재와 베스트 키스톤 콤비상을 수상한 뒤 하트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기자 프로필
안호근 | oranc317@mtstarnews.com

스포츠의 감동을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