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될놈될' 방탄소년단 뷔, '타짜' 금손이었네..'런닝맨' 또 출격!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3.12.02 10:08 / 조회 : 236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그룹 방탄소년단 뷔가 '런닝맨'을 들었다 놨다.

3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일확천금을 노리는 캐러멜 전쟁 속 판을 뒤집는 뷔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번 타짜 특집에는 월드 클래스급 타짜 방탄소년단 뷔와 유승호가 출격한 가운데, 초대형 '캐러멜 랜드'와 함께 초대형 룰렛, 물풍선 존 등이 등장해 "스케일이 장난 아니다", "오징어 게임이다!", "승부욕 생긴다"라며 현장의 분위기가 과열되었다. 이어, 모든 것을 자신의 운에 맡겨야 하는 일확천금의 기회가 주어졌는데 '불나방 파'인 멤버들은 순서를 앞다퉈 도전에 나섰다. 하하와 지석진은 "벼락부자가 되겠다"라며 베팅 판을 떠나지 않았고, 급기야 보안관에게 끌려 나가는 상황이 발발해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또, 뛰어난 촉의 소유자인 '금손' 송지효도 과감한 도전을 이어갔는데, 과연 송지효는 금손의 명성을 지킬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지난 출연에서 멤버들을 쥐락펴락하는 심리전을 통해 타짜로 거듭난 뷔는 이번에도 날카로운 촉으로 심리전에 임해 판을 흔들기 시작했고, '런닝맨'을 들었다 놨다하는 '뷔에스트로'의 탄생을 알렸다고 전해진다. 이어 뷔는 '新금손' 입증에 들어갔고, "역시 될 사람은 된다", "장난 아니다"라며 현장이 발칵 뒤집혔다는 후문이다.

희비가 교차하는 상황 속에서 운수 좋은 날의 주인공은 누가될지, 3일 오후 6시 15분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공개된다.

기자 프로필
한해선 | hhs4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가요방송부 연예 3팀 한해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