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2' 진영 "6kg 벌크업에 고통, 헬스장서 VIP 대접"[인터뷰①]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3.12.04 14:03 / 조회 : 1436
  • 글자크기조절
image
진영 / 사진=넷플릭스
배우 진영이 '스위트홈' 시즌2를 위해 준비한 지점을 밝혔다.

4일 서울시 종로구 소격동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이하 '스위트홈2')에 출연한 배우 진영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스위트홈' 시즌2는 욕망이 괴물이 되는 세상, 그린홈을 떠나 새로운 터전에서 살아남기 위해 각자의 사투를 벌이는 현수와 그린홈의 생존자들 그리고 또 다른 존재의 등장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현상들까지 새로운 욕망과 사건, 사투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진영은 건조하지만 정 많고 정의로운 이병 박찬영으로 분했다.

이날 진영은 캐릭터를 위해 노력한 지점에 대해 "전직 야구선수고, 지금은 군인이기 때문에 운동을 안 한 느낌이 들면 이상해서 벌크업을 했다. 비주얼적으로도 단단한 느낌이 나야 한다고 생각했고, 근육을 많이 키울 수는 없는 상황이라서 제가 할 수 있는 한 벌크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5~6kg 정도 찌운 다음에 지방을 커트했다. 그냥 살을 찌우는 거랑 근육으로 찌우는 건 다르다. 사실 굉장히 고통스러웠다"며 "괴물화 사태로 많이 못 먹었을 텐데 얼굴이 혈기 왕성하면 이질감이 들 것 같아서 얼굴은 샤프한 느낌이 들면서 몸이 커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일주일에 7번 정도 헬스장에 갔는데 돈을 많이 썼다. 제가 혼자 운동하려고 하면 관대해지기 때문에 PT를 진행했고, 선생님이 VIP 회원이라고 좋아하시더라. 6개월 정도 했고, 촬영하면서도 틈틈이 관리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입대한 지 얼마 안 된 이병이기 때문에 머리카락도 짧게 잘랐고, 야구 연습도 열심히 했다. 액션 스쿨을 다니면서 액션보다는 촬영하며 지치지 않기 위해 체력 단련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전직 야구선수 역할을 맡은 진영은 단 한 장면을 위해 투구 연습을 마다하지 않았다고. 그는 "단 한 번을 던져도 전직 야구선수이기 때문에 폼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장면을 보면 뛰어가서 던지는 느낌이라서 투구폼이라고 볼 순 없지만, 그래도 야구 연습을 하고 배웠던 것 같다"며 "괴물에게 돌을 던지고, 달리는 장면을 일주일 동안 찍었는데 한 번에 이어지는 걸 보니까 신기하고, 그때 제가 할 수 있는 걸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