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의뢰인, 과거 집단 따돌림有→도박중독 父에 3천만원 빌려줘[물어보살][별별TV]

김지은 기자 / 입력 : 2023.12.04 21:37 / 조회 : 59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무엇이든 물어보살' 화면 캡처
한 여성 의뢰인이 과거 집단 따돌림으로 인해 성격이 많이 소심해져 거절을 못한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4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244회에는 물류 센터에서 일용직으로 일을 하고 있는 한 여성 의뢰인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의뢰인은 "성격상 거절을 못해서 사람들한테 항상 무시를 당한다"며 "돈을 빌려달라는 요구도 거절을 못해서 대출을 받아서 빌려준다. 성격이 거절을 못하는 성격이다. 어떻게 하면 거절을 할 수 있냐"고 고민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초·중학교 다닐 때 집단 따돌림을 당했다. 그때 많이 소심해지고 위축됐다"고 밝혔다.

이야기중 이수근이 "궁금한 게 있는데 앞머리 쪽이 스트레스성 탈모가 있는 것 같다"고 묻자, 의뢰인은 "고등학생 때부터 시작해서 탈모가 아직까지 진행 중이다. 고등학생 땐 주말에 아르바이트를 했다. 일당을 받으면 절반을 아버지를 빌려드렸다. 10년 넘게 수시로 빌려 가셨다. 사실 아버지께서 도박중독이다"며 고민으로 인해 원형탈모가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버지가 성인 오락을 주로 했다. 지금까지 한 3천만 원 정도 빌려갔다"고 털어놓아 충격을 안겼다.

의뢰인은 "거절도 해보고 울면서 하소연도 해봤다. 그때 오히려 아버지가 물건을 던지며 윽박을 질렀다. 이런 모습 보는 것 보단 드리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고 토로했다. 이에 서장훈은 "회사 근처로 이사하고 핸드폰 번호 바꿔라. 도움 하나도 안 되는 인간관계 싹 정리해라. 아버지한테도 할 만큼 했다"고 조언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