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는 4번째 외야수" 억만장자 구단주의 참전 소식, 하루 만에 차갑게 식었다

김동윤 기자 / 입력 : 2023.12.05 06:40 / 조회 : 2988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정후.
이정후(25) 영입 레이스에 '억만장자' 스티브 코헨을 구단주로 둔 뉴욕 메츠가 참전한다는 소식에 뜨겁게 달아오른 분위기가 하루 만에 차갑게 식었다. 이정후를 주전 외야수가 아닌 백업으로 여기고 있다는 보도가 나와서다.

미국 매체 팬트랙스의 마이클 마리노 기자는 5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메츠는 수비적인 4번째 외야수를 추가하겠다는 생각이 꽤 단호해 보인다. 그 조건에 맞는 4명의 선수를 들었는데 이정후, 케빈 키어마이어, 마이클 A. 테일러, 마누엘 마고가 그들"이라고 밝혔다.

지난 4일 미국 유력 매체 USA 투데이가 "메츠가 이정후 영입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한 소식은 하루 동안 한국 야구팬들 사이에서 뜨거운 화제가 됐다. 또 다른 매체 뉴욕 포스트에 따르면 이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뉴욕 양키스 포함 메이저리그 20개 구단이 포스팅 고지 전부터 이정후에 관심을 드러낸 상황. 그 때문에 계약 총액은 최소 5000만 달러(MLB.com)부터 9000만 달러(CBS 스포츠)까지 이야기가 나왔다.

여기에 최근 몇 년간 FA 시장의 큰손으로 자리 잡은 메츠의 합류 소식은 필연적으로 이정후의 몸값 상승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었다. 메츠는 당장 지난 겨울에도 일본인 투수 센가 고다이를 5년 7500만 달러(약 980억 원)에 과감히 투자하면서 또 다른 아시아 선수인 이정후에게도 거액을 쓸 가능성은 충분해 보였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이정후를 주전 외야수로 생각했을 때의 이야기다. 마리노가 함께 언급한 선수들은 모두 공격보다 수비적인 면에서 뛰어난 평가를 받는 선수들이다. 키어마이어는 골드글러브 4회, 플래티넘 글러브 1회를 수상할 정도로 메이저리그 최고의 중견 수비를 자랑한다. 통산 타율 0.239의 테일러도 한 차례 외야수 골드글러브를 수상했고, 마고는 골드글러브 수상 경력은 없지만 그에 못지않은 수비에 타격도 두루 갖췄다는 평가다.

마리노의 말처럼 세 선수 모두 메이저리그 팀의 4번째 외야 자원으로 적절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연봉 통계 매체 스포트랙에 따르면 연봉도 700만 달러(약 91억 원) 선으로 매겨지고 있다. 즉, 이들과 같이 묶인다면 이정후도 대박은 힘들다는 이야기다.

만약 이정후의 수비를 이들과 같은 선상에 두고 생각했다면 경우는 두 가지다. 이정후의 수비를 세간의 평보다 높게 평가했거나, 오판했을 경우다. 메이저리그에서 이정후는 콘택트 툴이 뛰어나지만, 수비와 주루 툴은 딱 메이저리그 평균 정도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날 이정후의 포스팅 고지 사실을 전한 미국 매체 베이스볼 아메리카 역시 "이정후는 바람의 손자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그는 (아버지처럼) 진정한 스피드스타라기보단 메이저리그 평균 이상의 주자에 가깝다"며 "중견수에서 좋은 타구 판단 능력을 갖고 있지만, 그의 머리 위로 넘어가는 공에 대해서는 좁은 범위를 갖고 있다. 또한 더 넓은 외야에서 어려움을 겪을 수 있으나, 평균적인 중견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만약 포지션을 옮겨야 한다면 좌익수로 가야 할 만큼 평균에 약간 못 미치는 어깨를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메츠가 수비적으로 뛰어난 외야수를 찾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 뉴욕 지역지 SNY에서 뉴욕 메츠를 전담하고 있는 앤디 마르티노 역시 자신의 SNS에 "메츠는 FA인 테일러와 이야기를 나눴다. 데이비드 스턴스 단장은 수비와 범용성을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image
중견수 수비에 나선 이정후가 점프 캐치로 공을 잡고 있다. /사진=키움 히어로즈


기자 프로필
김동윤 | dongy291@mtstarnews.com

스타뉴스 스포츠부 김동윤입니다.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