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팀 선수들 너무 잘했어” 포스테코글루 감독, 토트넘 선수들 극찬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3.12.04 19:51 / 조회 : 470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남정훈 기자=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잘 버틴 토트넘 선수들에게 칭찬을 남겼다.

영국 매체 ‘디 애슬레틱’은 4일(한국 시간) “엔지 포스테코글루는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에서 후반 막판 동점골을 터뜨리며 3-3 무승부를 거둔 토트넘이 운이 좋았다고 평가했다.

토트넘은 4일(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맨시티와의 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토트넘은 전반 5분부터 앞서갔다. 역습 상황에서 클루셉스키의 롱패스를 손흥민이 머리를 갖다 대며 도쿠의 압박에서 벗어났고 계속해서 드리블을 친 후 마무리 지으며 1-0을 만들었다.

image


image


1-2로 뒤지고 있던 후반 23분 벤 데이비스가 다이빙 헤더로 걷어낸 공이 손흥민에게 흘러갔고 손흥민이 원터치로 로셀소에게 넘겨줬다. 로셀소가 디아스의 압박을 뚫고 슈팅을 날려 2-2 동점을 만들었다.

2-3으로 뒤지고 있던 후반 44분 토트넘은 기적을 썼다. 브레넌 존슨이 사이드에서 크로스를 올린 공을 클루셉스키가 달려들며 헤더로 연결해 3-3을 만드는 극적인 동점골을 만들었다. 이 3골에 힘입어 토트넘은 원정에서 맨시티와 무승부를 거뒀다. 또한 4연패를 피할 수 있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하프타임까지의 결과는 행운이었다. 맨시티는 지난주 (아스톤) 빌라 전과 비슷하게 그 기간에 우리를 날려버릴 수도 있었다"라고 밝혔다.

image


image


그는 이어서 "우리는 잘 버텨냈고, 후반전에는 훨씬 더 나은 경기력을 보였고, 더 많은 통제력과 팀에 대한 믿음이 생겼다. 이에 대한 보상을 받은 것이 선수들에게 큰 힘이 되었다"라고 덧붙였다.

이 경기는 이전 토트넘 감독과는 다른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뚝심 있는 공격축구가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맨시티와의 경기 전 “나는 우리가 결과를 얻었으면 좋겠다. 우리가 지금과 같은 방식으로 경기하는 이유는 그것이 결과를 얻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image


image


그는 이어서 “일이 잘 풀릴 때는 시험에 들지 않지만, 우리가 어떤 축구팀이 되고 싶은지 보여줄 수 있는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내게는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다. 부상자가 있고 맨시티와 원정 경기를 치르지만 빅 클럽을 무너뜨리려는 클럽이 될 것인지, 아니면 빅 클럽이 될 것인지에 대해 부끄러워할 수 있다. 둘 중 하나다”라고 덧붙엿다.

그는 마지막으로 “이 클럽에 대한 내 희망과 야망은 빅 클럽이 되는 것이고, 그러기 위해서는 성공하고 우승해야 한다. 이기기 위해서는 계획을 세우고, 그 계획을 고수하고, 그 계획을 믿어야 하며, 힘든 시기에 면밀한 조사를 받고 변함없는 사람들이 질문을 던질 것을 대비해야 한다. 다시 말하지만, 이것이 자신을 테스트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라고 말했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