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제주, '우승 청부사' 김학범 감독 선임... '제17대 사령탑' 6년 만에 K리그 복귀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3.12.05 10:32 / 조회 : 1994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학범 감독. /사진=제주 유나이티드 제공
'우승 청부사' 김학범 감독이 제주유나이티드 지휘봉을 잡았다. 6년 만에 프로축구 K리그 사령탑으로 돌아왔다.

제주는 "김학범 감독을 제 17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5일 공식 발표했다.

김학범 감독은 한국 축구의 대표적인 명장으로 손꼽힌다. 성남 일화(2005~2008), 허난 젠예(중국, 2010), 강원FC(2012~2013), 성남FC(2014~2016), 광주FC(2017) 등 다양한 클럽 커리어를 통해 지도력을 인정 받았다.

자기 발전을 위한 노력도 아끼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김학범 감독은 2006년 모교 명지대에서 운동생리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며 국내 1호 축구 선수 출신 박사가 됐으며, 휴식기에는 남미와 유럽을 찾아 세계 축구의 흐름을 읽고 선진 축구를 이식하고자 했다.

이를 통해 뛰어난 선수단 운용과 전략 구사로 알렉스 퍼거슨 전 매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에 빗댄 '학범슨(김학범+퍼거슨)'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2018년 3월 U-23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김학범 감독은 그 해 8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학범 감독의 리더십이 빛난 대회였다. 논란을 뒤엎는 완벽한 와일드카드 기용, 절묘한 교체 카드, 작전의 디테일 등은 거의 완벽에 가까웠다. 또 23세 이하의 어린 선수들과 많은 교감을 나누며 선수들의 마음을 헤아리고, 믿음의 로테이션을 통해 하나의 목표(우승)를 향해 달려가게 만드는 강력한 동기부여를 불러일으켰다.

제주 구단은 "2024시즌 새로운 비상을 꿈꾸는 제주가 김학범 감독을 선택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독직을 내려놓고 휴식을 취하며, 현대 축구의 흐름을 받아들이기 위한 끊임없는 연구를 마친 김학범 감독은 여전한 무게를 자랑하는 현재 제주의 전력을 더욱 극대화하며, 점차적인 리빌딩까지 이끌 적임자"라며 "특히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팀에서 지도했던 김건웅을 비롯해 서진수, 이기혁 등 제주의 미래와 격없는 소통으로 이들의 잠재력을 만개시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전했다.

김학범 감독은 선수단에 대한 신뢰와 강한 믿음을 드러내는 동시에 제주의 모든 구성원과 함께 찬란한 주황빛 미래를 그려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학범 감독은 "내가 그동안 지켜본 제주는 여전히 좋은 팀이다. 하지만 좋은 팀에 그치지 않고 상대에게 두려움을 안겨줄 수 있는 강팀으로 변모하기 위해서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나부터 피나는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 선수들에게 얼마든지 앞으로 제주가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주고 싶다. 또한 제주는 젊고 가능성이 풍부한 팀이다. 이들의 건강한 시너지효과가 그라운드 위에서 나올 수 있도록 많은 소통과 교감을 나누겠다. 벌써부터 다음 시즌이 기대가 된다. 최선을 다해 잘 준비하겠다. 제주 팬들의 많은 성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부임 소감을 전했다.

image
김학범 감독. /사진=제주 유나이티드 제공


기자 프로필
이원희 | mellorbiscan@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