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2' 이응복 감독 "송강, 노출도 거리낌 없이..전천후 배우"[인터뷰①]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3.12.05 10:59 / 조회 : 1341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응복 감독 /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시즌2의 연출을 맡은 이응복 감독이 송강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5일 서울시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의 이응복 감독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스위트홈' 시즌2는 욕망이 괴물이 되는 세상, 그린홈을 떠나 새로운 터전에서 살아남기 위해 각자의 사투를 벌이는 현수와 그린홈의 생존자들 그리고 또 다른 존재의 등장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현상들까지 새로운 욕망과 사건, 사투를 그린다.

이날 이응복 감독은 현수 역을 맡은 송강에 대해 "제가 발굴한 배우는 아니다"라고 웃었다. 이어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1의 연출을 맡은 이나정 감독이 제 1년 후배인데 우연히 식사 자리에서 송강 배우를 추천받아서 보게 됐다. 그렇게 따지면 이나정 감독이 송강 배우를 먼저 발견한 것이고, 전 예뻐해 줬을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크리처물에서 날개를 펼치고, 이런 연기가 오그라들 수도 있는데 늘 진지하고 성실하게 임하고, 그래서 '스위트홈'이라는 콘텐츠와 장르를 확장하는데 엄청난 공헌을 배우로 남을 것 같다"면서 "또 감정이 좋고, 순수하다. 어떤 자리에서 물어봤더니 본인은 모든 대본이 재밌다고 하더라. 대본의 좋은 부분을 잘 캐치하고, 잘 살려내는 예쁜 배우다. 전천후 장르가 가능할 것 같다. 피지컬은 물론, 감정 표현도 좋고, 작품을 대하는 태도가 좋기 때문에 전역 후에 더 성숙해진 배우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스위트홈' 시즌2에는 송강, 이진욱의 노출신이 등장해 화제를 모은바. 이응복 감독은 "동물이라고 생각하고 실험하는 거다. 옷을 입고 있으면 인간 대우를 받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고 생각했다. 제안을 했더니 송강, 이진욱 배우가 무조건 하겠다고 했고, 열심히 따라줘서 감동적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 필요한 부분만 짧게 넣었는데 이렇게까지 화제가 될 줄은 몰랐다. 두 배우가 잘생기고 인기가 많아서 그런 것 같은데 노출이라기보다는 신체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고 생각하고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당부했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