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2' 이응복 감독 "캐릭터 多? 시즌3서 매듭 풀릴 것"[인터뷰②]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3.12.05 14:01 / 조회 : 1288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응복 감독 /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시즌2의 연출을 맡은 이응복 감독이 많은 고민을 했다고 밝히며 등장인물이 많다는 평가에 입을 열었다.

5일 서울시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의 이응복 감독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스위트홈' 시즌2는 욕망이 괴물이 되는 세상, 그린홈을 떠나 새로운 터전에서 살아남기 위해 각자의 사투를 벌이는 현수와 그린홈의 생존자들 그리고 또 다른 존재의 등장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현상들까지 새로운 욕망과 사건, 사투를 그린다.

송강, 이진욱, 이시영, 고민시, 박규영 등 시즌1부터 활약했던 배우들은 물론, 진영, 유오성, 오정세, 김무열, 김시아 등 시즌2에 새롭게 합류하는 배우들이 그린홈 외부로 확장된 세계관을 촘촘하게 메꾼다. 다만, 공개 이후 너무 많은 캐릭터가 등장해 집중도를 흐린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는 상황.

이에 이응복 감독은 "이 정도 사이즈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징검다리 역할을 하는 캐릭터가 필요했다. 휴대전화도 없고, 쉽게 만날 수 없는 상황에서 인물 한 명 한 명이 소중하다고 생각했다. 다만, 시청자들에게 각인시키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방법을 강구해야 할 것 같다"면서 "넷플릭스의 장점이자 단점인 것 같다. 몰아보면 저도 힘든데, 생각하는 시간을 가지면서 보면 끊어진 부분들이 연결되지 않을까 싶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어 "사실 시즌2가 9부였는데 짧은 기간 안에 하다 보니까 후반작업이 덜 됐다. 오래 걸리는 작업에 돈도 많이 들고, 캐릭터가 많다 보니까 9부는 다음 기회로 넘기고, 8부에서 매듭지을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이응복 감독은 시즌3에서는 좀 더 친절한 연출로, 시청자들을 납득시키겠다고 자신했다. 그는 "시즌3에는 꼬아놨던 매듭을 다 풀고, 여러 인물이 상봉하면서 좀 더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라며 "사실 저는 코로나19 팬데믹을 겪으면서 힘든 상황 속에도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 사람들에게 큰 감동을 받았다. 세상이 망해도 그 자리를 지키는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느꼈고, 그걸 효율적으로 묘사할 수 있는 건 군인이었다. 마지막까지 군인 정신으로 타인을 지키고, 그 자리를 지키는 사람들을 그리고 싶었다. 제 기준에서는 군인들에 대한 묘사가 감동적이고 좋았다. 시즌3까지 압도적으로 이어진다고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송강부터 이도현, 고민시, 박규영까지 다수의 신인 배우를 발굴한 바 있는 이응복 감독은 시즌2에서도 오디션으로 배우들을 발굴하려고 했다며 "캐릭터의 일치성을 보기도 하고, 숨겨진 좋은 배우들이 많다. 일일이 다 만나보진 못하지만, 힘들게 만나게 된 배우가 잘하는 부분과 장기가 있다면 캐릭터에 녹이는 편"이라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