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블랙핑크의 뿌리"..설경구→장현성 뭉친 '학전 AGAIN'[종합]

강서구=김노을 기자 / 입력 : 2023.12.05 16:03 / 조회 : 766
  • 글자크기조절
image
(왼쪽부터) 박학기, 설경구, 방은진, 장현성 /사진=스타뉴스
배우 설경구, 장현성부터 작곡가 김형석, 크라잉넛까지 '학전 AGAIN'을 외쳤다.

5일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 한국음악저작권협회 KOMCA홀에서 '학전 AGAIN' 프로젝트 기자회견이 열린 가운데, 가수 박학기, 김형석, 유리상자 박승화, 여행스케치 루카, 크라잉넛 한경록, 작사가 김이나, 배우 설경구, 장현성, 배해선, 방은진이 참석했다.

가수 김민기가 이끄는 학전은 1991년 3월 대학로 소극장으로 개관해 다양한 예술 장르 간의 교류와 접목을 통한 새로운 문화창조 공간으로서 역할을 했다. 또한, 소극장 뮤지컬 최초로 라이브 밴드를 도입하고 '지하철 1호선' '모스키토' '의형제' '개똥이' 등 공연을 기획·제작하며, 한국적인 창작 뮤지컬의 성장을 이끌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아 재정난이 깊어졌고, 김민기의 암 투병으로 운영이 어려워진 상황. 이에 학전은 창립 33주년을 맞는 내년 폐관을 앞두고 '학전 AGAIN' 프로젝트 공연을 진행한다. 학전에서 싹을 틔우고 김민기의 그늘에서 나무로 성장한 문화예술인들이 뜻을 모으고, 공연 문화에 대한 안타깝고 아쉬운 마음을, 또 학전과 김민기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공연으로 대신한다는 취지다.

이날 가수 겸 한음저협 부회장 박학기는 "우리가 음악을 시작할 때 누군가를 바라보며 시작한다. 그중 가장 큰 영향을 주신 분은 김민기 선배였다. 자본주의보다도 본인이 하고 싶은 걸 포기하지 않으셨던 분"이라고 김민기에 대한 존경심을 표했다.

image
/사진=학전
박학기는 김민기를 '형님'이라고 칭하며 "아시다시피 과거에 쫓겨다니고 시골에서 살고 그러셨다. 시대가 바뀌어서 자유롭게 노래할 수 있는 때가 됐지만 그 형님은 묵묵하게 자신이 해야 할 일만 하셨다. 이 자리에 있는 많은 후배들을 키워낸 것이다. 그래서 더욱 학전의 폐관이 안타깝다. 형님이 편찮으신 상황에서 많은 뮤지션, 배우가 함께 마음을 모아서 큰 프로젝트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인들에게 밥 딜런을 물으면 모르는 사람이 없을 텐데, 우리나라 젊은 사람들에게 김민기에 대해 모르는 사람이 많다. 과거 우리나라는 가사 한 줄도 검열을 받는 세상이었다. 이제는 그 형님의 등에 묻은 흙탕물을 우리가 털어드리려 한다"고 말했다.

학전은 수많은 배우, 가수들이 거쳐간 곳이다. 가수 윤도현·박학기·알리·동물원·장필순·권진원·유리상자·이한철·이은미·자전거탄풍경·여치·시인과촌장·크라잉넛·유재하동문회·하림·이정선·노찾사·한상원밴드·왁스·김현철·한영애·이두헌(다섯손가락)·강산에·정동하, 배우 황정민·설경구·장현성·김윤석·방은진·배해선·정문성·이정은·김원해·전배수·김희원·박명훈·오지혜·최덕문·안내상 등 많은 예술인들이 학전 무대를 거쳐 성장했다.

설경구는 "오늘 이 자리에 오고 싶지 않았다"고 학전 폐관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며 "연기한 지 30년이 됐는데, 학전이 제 시작점이다. 저 같은 경우 포스터를 붙이다가 탑승한 케이스다. 대학을 졸업하고 받아주는 극단도 없어서 용돈벌이로 학전에 포스터를 붙이러 갔다가 한 달쯤 지나니 '지하철 1호선' 출연을 제안하셨다. (김민기가) 성실하게 보셨더라"고 김민기와 추억을 회상했다.

이어 "(박)학기 형이 무대에 올라오라고 해서 일단 올라간다. 무엇을 해야 할지는 모르겠다. (폐관을 앞두고) 반가운 자리는 아니다"고 털어놨다.

image
김민기 /사진=학전
김민기는 이번 프로젝트에 대해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이와 관련한 질문에 방은진은 "'알아서 해'라고 하시더라. 지금 몸이 안 좋으신데 치료도 적극적으로 받고 계시다"고 알렸다.

방은진은 또 "학전 소극장에 고 김광석 선배님 부조상이 있는데 김민기 선배님이 '그것쯤 하나는 남겨주면 좋겠어, 그 벽 하나는 남겨주면 좋겠어'라고 하시더라. 마로니에의 산실이 다 사라진 마당에 그것만큼은 지키고 싶다고 피력하셨다"고 김민기의 바람을 대신 전했다.

김형석은 김민기에 대해 "대모하고 투쟁할 때 많이 들었던 음악"이라며 "형(김민기)의 정서가 셀 줄 알았는데 다시 자세히 들어보니 서정성을 잃지 않고 있더라. 그 서정성에서 나오는 유대감, 연대감이 있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학전이 문을 닫는다는 소식에 음악, 연기 분야 많은 분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서 형이 위로받기를 바라고, 의미를 새기면 좋겠다. 현재 K-팝이 글로벌하게 잘 되고 있는데 우리의 DNA는 형의 음악으로부터 영향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학전이라는 공간이 유지되면 역사에 깊은 의미가 될 것"이라고 소원했다.

유리상자 박승화는 "저는 '시작'이라는 말을 참 좋아한다. 저의 시작에는 김민기 선배님이 계셨다. 통기타를 배울 때 제 교과서가 됐던 선배님의 '아침이슬' '친구'를 듣고 노래하고 싶다는 꿈을 키웠다. 학전에서 첫 공연을 할 때 정말 기뻤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저의 시작이자 고향 같았던 학전이 문을 닫고, 김민기 선배님이 아프다는 이야기를 듣고 굉장히 슬펐다. 이번 프로젝트로 뭉칠 때 너나 할 것 없이 참여하니 가슴이 뜨거워졌다. 우리의 고향이었던 대학로 학전은 어떤 의미 이상일 것"이라고 토로했다.

image
김민기 /사진=학전
크라잉넛 한경록은 "주로 홍대에서 공연을 많이 하는데, 대학로에서 공연을 하기도 했다. 그 당시 대학로와 학전은 낭만이 있고, 시대정신을 대변하는 곳이었다"고 학전을 추억했다.

박학기는 "오늘날의 BTS, 블랙핑크가 있을 수 있었던 이유는 어려운 시절의 누군가가 있었기 때문이고, 뿌리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라며 "우리는 한 층을 더 쌓는 것만 생각하지 누가 첫삽을 뜬지는 기억하지 않는다. 이 당연한 진리를 너무 오랫동안 잊고 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저는 (김)민기 형과 함께 노래를 부르고 싶다. 저는 다양한 채널과 창구가 있기를 바란다. 젊은 사람들도 김광석 음악을 정말 좋아하듯 김민기도 더 많은 사람들이 알기를 바란다. 우리나라는 지나가면 묻히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새로움이 발전하는 것이겠지만 형에게 사랑한다고 전하고 싶다"고 바라는 점을 언급했다.

박학기에 따르면 이번 공연은 최소 180석, 최대 190석으로 꾸려진다. 이에 대해 박학기는 "얼마 안 되더라도 수익금을 남길 것"이라며 "민기 형이 고 김광석에 대한 공연 후 수익금을 나눌 때 '수많은 친구들, 선후배가 남긴 돈이니 갖고 있자. 언젠가 이 돈이 씨앗이 될 거야'라고 하시더라. 현재 모아둔 돈이 4억 원 넘게 있다. 우리가 만드는 돈은 얼마 되지 않겠지만 어마어마한 힘이 될 거다. 물론 그래도 (공연 수익금이) 많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연 개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번 프로젝트 공연은 가수 20개 이상 팀을 비롯해 설경구, 장현성 등 학전 출신 배우들이 무대에 오른다. 총 3가지 공연으로 구성 예정이며 구체적인 라인업은 추후 공개된다. 당연히 '김광석 다시 부르기'도 진행하며 '김민기 트리뷰트'도 만나볼 수 있다.

배해선은 "공연장에 미처 오지 못 하는 분들을 위해 여러 고민을 하고 있다. 학전 앞에는 잔칫집처럼 마당이 있는데, 과거 배우들과 관객들이 함께 시간을 보냈던 것처럼 그런 시간을 보내도록 고민해보겠다"고 귀띔했다.

한편 '학전 AGAIN' 프로젝트는 오는 2024년 2월 28일부터 3월 14일까지 학전 극장에서 공연된다.

기자 프로필
김노을 | sunset@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연예1팀 김노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