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콩팥팥' PD·작가 "정말 웃긴 이광수, 몰입 최고 도경수"(인터뷰③)

tvN 예능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의 하무성 PD, 노광수 작가 인터뷰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3.12.05 18:28 / 조회 : 1175
  • 글자크기조절
image
tvN 예능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의 이광수(사진 맨 왼쪽부터 오른쪽으로), 김기방, 도경수, 김우빈/사진=김창현 기자 chmt@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의 PD와 작가가 이광수, 김우빈, 김기방, 도경수 등 출연자들의 매력 포인트를 공개했다.

tvN 예능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이하 '콩콩팥팥'. 연출 나영석, 하무성, 변수민)의 연출을 맡은 하무성 PD, 노광수 작가가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센터에서 스타뉴스와 만났다.

'콩콩팥팥'은 이광수, 김우빈, 김기방, 도경수가 작은 밭을 일구게 됐을 때 벌어지는 재미난 일들을 유쾌한 다큐 형식으로 풀어낸 프로그램이다. 지난 10월 13일 첫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콩콩팥팥'은 제작진의 개입이 최소화되고 출연자들이 각자 매력을 뽐내는 한편, 흠잡을 데 없는 케미가 보는 재미를 더했다.

이런 가운데, '콩콩팥팥'의 연출 하무성 PD와 노광수 작가가 직접 경험한 멤버들의 매력 포인트를 공개했다.

image
하무성 PD/사진=김창현 기자 chmt@
먼저 하무성 PD는 "이광수 씨는 너무 웃긴 사람이다. 여러 많은 매력 중, 가장 큰 매력일 것 같다. 정말 웃기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기방의 매력에 대해 "제작진과 출연자들, 그리고 출연자들의 관계도 이어주는 사회적인 접착제 같은 느낌이다. 김기방 씨를 통해서 이야기가 오가면 잘 이어진다. 어떻게 보면, 제일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일하는 사람이다. 막내 도경수 씨와 10살 넘게 차이가 나는데, 경수 씨한테 동등한 친구 같은 시선으로 바라봐준다. 진짜 꼰대가 아니다. 그게 참 쉽지 않은데"라고 말했다.

하 PD는 "김우빈 씨는 다정다감이 특화되어 있는 사람이다. 광수 작가님이 피곤해하면 걱정해준다. 비타민도 보내주고 그랬다. 그냥 다정다감이 특화되어 있는 사람이 김우빈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도경수 씨는 곱게 자란 느낌에 똘망똘망, 예쁘장한데, 터프하다. 그런 게 매력이다"라고 말했다.

하무성 PD는 "출연자 네 명의 공통된 매력이 있는데, 실제로 정말 착하다. 카메라가 없어도 스태프에게 잘한다. 서로 챙겨주고, 안부도 물어본다. 다정다감한 사람이다. 네 명 모두"라고 말했다.

노광수 작가는 "이광수 씨는 웃기다. 웃긴 것도 웃긴데, 어떨 때 진지한 순간이 있다. 김우빈 씨가 영화 찍고 왔을 때, 뭘 보고 왔을 때, 조언을 해준다. 자기 경험했던 거를 평소와 다른 분위기로 한다. 의외로 형의 모습이 있다. 그런 면이 있어서 놀랐다. 웃긴데, 절대 웃기기만 한 사람은 아니다. 진중한 면도 있는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image
노광수 작가/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이어 노 작가는 "김기방 씨는 좋은 형님이다. '챙겨주기 좋아하는 형'이다. 촬영으로 처음 모일 때 손에 항상 뭘 들고 온다. 커피, 떡, 사과 등등 챙겨준다. 또 누가 뭘 좋아하고, 싫어하는지 다 알고 있다. 세심한 형이다"라면서 "김우빈 씨는 제게 영양제를 선물해 줘서 그런 건 아닌데, '이렇게 스윗할 수 있나' 싶은 정도다. 그게 정말 몸에 배어 있는 사람이다. 모든 게 다정다감하다. 존경스럽다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노광수 작가는 "도경수 씨는 열정적이다. 제가 경수 씨 담당이었다. 촬영을 하는데, 카메라를 안 본다. 보통은 어떻게 자기가 카메라에 찍혀야 하는지 의식을 해야 하는데, 카메라를 등지고 한다. 요리도 그랬다. 그래서 제가 이걸 비집고 들어가서 찍어야 했다. 경수 씨 매력은, 몰입해서 촬영한다는 거다. 집중력이 굉장히 높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노 작가는 출연자 중 자신에게 1등이었던 출연자로 "그래도 제가 담당했던 도경수 씨"라고 밝히며 도경수를 향한 애정을 표하기도 했다.

또한 하무성 PD는 자신이 담당했던 이광수를 이번 '콩콩팥팥'의 1등 출연자라고 손꼽았다. 하 PD는 "프로그램 촬영 전, 사전 회의를 할 때 (나)영석 선배가 광수 씨한테 한 가지를 요청했다. '이게 농사고, 친구들끼리 노는 거니까, 힐링 같은 거일 수 있지만 웃겨야 해'라고. 광수 씨가 웃기는 역할을 잘 해줬다. 감사하다"고 밝혔다.

하무성 PD, 노광수 작가는 '콩콩팥팥'의 네 명의 멤버들에게 애정이 컸다. 향후 이들과 시즌2로 다시 만나길 바라면서 빠른 재회를 기대케 했다.

기자 프로필
이경호 | sky@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재미있는 방송-가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제보는 언제 어디서나 받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