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M, 이정후-페디 '韓 MVP' 싹쓸이 준비 중... 억만장자 구단주 지갑 열린다

양정웅 기자 / 입력 : 2023.12.06 05:56 / 조회 : 3023
  • 글자크기조절
image
2022년 KBO MVP를 수상한 이정후. /사진=뉴스1
image
2023시즌 KBO MVP를 차지한 에릭 페디. /사진=뉴시스
과감한 투자에도 불구하고 루징 시즌을 맞이한 메이저리그(MLB) 뉴욕 메츠. 이번 겨울에는 KBO 리그 MVP 출신 두 선수를 향해 군침을 흘리고 있다.

미국 매체 스포츠넷 뉴욕(SNY)은 5일(한국시간) 메츠의 올해 윈터미팅 목표에 대해 언급하며 "선발투수와 외야수를 영입하려고 한다"고 보도했다.

메츠는 2023시즌을 75승 87패, 승률 0.463으로 마감했다.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5팀 중 4위에 그쳤다. 2020년 '억만장자 투자가' 스티브 코헨이 구단을 인수한 후 과감한 투자를 통해 지난해 101승을 거두며 6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이에 올 시즌을 앞두고는 사이영상 출신 저스틴 벌랜더까지 영입하며 대권 도전에 나섰다.

에이스 제이콥 디그롬이 이적한 상황에서도 5월까지 29승 27패로 선전했던 메츠는 6월 들어 0.269(7승 19패)라는 처참한 승률을 기록하며 추락하기 시작했다. 7월 14승 9패로 상승세에 올랐지만 벌랜더와 맥스 슈어저 등 주축 선수들을 트레이드로 내보냈고, 8월 다시 11승 18패로 떨어지고 말았다. 결국 반등 없이 그대로 시즌을 마치고 말았다.

image
뉴욕 메츠의 홈구장 시티 필드. /AFPBBNews=뉴스1
비록 모든 면에서 만족하기 어려운 시즌을 보내기는 했지만, 메츠의 의지는 여전하다. 벅 쇼월터 감독과 결별한 후 뉴욕 양키스 벤치코치였던 카를로스 멘도사를 신임 사령탑으로 선임했고, 밀워키 단장으로 일하며 호성적을 이끌었던 데이비드 스턴스를 야구 운영 부문 사장으로 데려왔다.

스턴스 사장 체제에서 메츠는 선발 자원 루이스 세베리노와 유틸리티 플레이어 조이 웬들을 영입하며 오프시즌 출발을 알렸다. 지난 4일부터 열리고 있는 원터미팅에서 메츠는 추가적인 투자를 준비하고 있다. 스포츠매체 ESPN에 따르면 메츠는 이번 FA 시장 최대어인 오타니 쇼헤이 영입전에서 이탈했다고 한다. 하지만 이는 오히려 다른 준척급 선수를 영입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메츠의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가장 먼저 보완해야 할 포지션은 선발투수다. 현 시점에서 메츠의 선발진은 3명의 선수만이 확정적이다. 빅리그 첫 시즌 12승 9패 평균자책점 2.98로 순식간에 에이스로 등극한 일본인 투수 센가 코다이가 버티고 있고, 이번 겨울 영입한 세베리노와 호세 퀸타나 정도가 유력할 뿐이다.

image
센가 코다이. /AFPBBNews=뉴스1
이에 메츠는 최근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미국 진출에 도전하는 일본인 투수 야마모토 요시노부 영입 경쟁에 뛰어들었다. 또한 올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인 블레이크 스넬을 비롯해 조던 몽고메리, 에두아르도 로드리게스 등 좌완 선발투수를 향해서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또한 메츠가 지켜보고 있는 선발 자원으로 페디가 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의 마크 파인샌드는 5일 "페디는 메츠와 시카고 화이트삭스 중에서 행선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계약기간 2년, 연봉 총액 1000만 달러(약 131억 원)가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파인샌드에 따르면 페디의 계약은 하루 안에 마무리될 예정이라고 한다.

image
워싱턴 시절의 에릭 페디. /AFPBBNews=뉴스1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2017년부터 6시즌을 뛴 페디는 통산 102경기(선발 88경기)에 등판해 21승 33패 평균자책점 5.41의 성적을 거뒀다. 이후 올 시즌을 앞두고 NC 다이노스와 총액 100만 달러(계약금 20만 달러, 연봉 80만 달러)에 계약을 맺고 한국 무대에 진출했다. 그는 비시즌 가다듬은 스위퍼라는 신무기를 바탕으로 페넌트레이스 30경기에서 180⅓이닝을 던지며 20승 6패 209탈삼진 평균자책점 2.00의 성적을 거뒀다. 다승과 평균자책점, 탈삼진 1위에 오르며 2011년 KIA 윤석민 이후 12년 만에 투수 3관왕(트리플 크라운)에 올랐다. 이에 페디는 시즌 종료 후 정규시즌 MVP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에 페디는 메이저리그 복귀가 유력한 상황이다. MLB.com은 지난 11월 페디를 '곧 메이저리그 무대에서 볼 수 있는 아시아리그 스타'로 소개했다. 매체는 "야구계 일각에서는 페디가 빅리그 선발 로테이션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MLB트레이트루머스 역시 랭킹 상위권은 아니지만 주목할 FA 자원으로 페디를 언급했다.

image
에릭 페디. /사진=NC 다이노스




선발 로테이션과 함께 메츠가 올겨울 보강을 노리는 곳은 외야수다. 현재 메츠는 스탈링 마르테, 브랜든 니모, DJ 스튜어트의 외야진을 구성했다. 데뷔 후 처음으로 20홈런 시즌을 달성한(24홈런) 니모는 매년 OPS 0.800 이상이 보장되는 선수다. 12년 차 선수인 마르테는 지난해 메츠 소속으로 올스타에 선정된 호타준족의 베테랑이다. 다만 올해는 부상으로 86경기 출전에 그쳤다. 스튜어트는 올해 58경기에서 11홈런을 터트리며 장타력을 과시했지만, 풀타임 시즌이 없다는 점은 걸림돌이다.

매체에 따르면 메츠는 최근 수비에서 강점이 있는 마이클 A. 테일러와 대화를 나눴다고 한다. 케빈 키어마이어, 테오스카 에르난데스 등 준척급 외야수들이 시장에 나온 가운데, 매체는 테일러 외 주목할 옵션으로 이들과 함께 이정후의 이름을 올렸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5일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30개 구단에 이정후에 대한 포스팅 고지를 했음을 알렸다.

image
이정후.
image
이정후. /사진=뉴스1
이정후 역시 KBO를 대표하는 스타플레이어다. 2017년 신인 드래프트 1차 지명으로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에 입단한 이정후는 KBO 7시즌 통산 884경기 타율 0.340, 65홈런 515타점 581득점 69도루, 출루율 0.407 장타율 0.491 OPS 0.898의 성적을 남겼다. 통산 3000타석 이상 나온 현역 선수 중 타율 1위를 자랑하고 있다. 특히 2022시즌에는 타율 0.349 23홈런 113타점 OPS 0.996이라는 뛰어난 기록을 보여주며 MVP를 수상했다.

이에 이정후를 향한 메이저리그의 관심도 뜨겁다. 미국 매체 뉴욕 포스트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뉴욕 양키스 등 20개 구단이 포스팅 고지 이전부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USA투데이는 "메츠가 이정후를 향해 강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만약 메츠의 움직임이 제대로 이뤄진다면 한 팀에 KBO MVP 2명이 뛰는 일이 생길 수도 있다. 2010년 이대호 이후 지난해까지 12명의 MVP(박병호 2012~2013년 2년 연속 수상) 중에서 5명(이대호, 박병호, 에릭 테임즈, 조시 린드블럼, 양현종)이 빅리그에 갔지만, 같은 팀에서 뛴 경우는 없었다.

image
에릭 페디. /사진=NC 다이노스
image
이정후. /사진=뉴시스


기자 프로필
양정웅 | orionbear@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양정웅 기자입니다. 현장에서 나오는 팩트만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