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 이응복 감독 "'지리산' 이후 부담감? 그럼 드라마 못해요"[인터뷰③]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3.12.06 06:21 / 조회 : 1108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응복 감독 /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의 연출을 맡은 이응복 감독이 연출가로서 소신을 밝혔다.

5일 서울시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의 이응복 감독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스위트홈' 시즌2는 욕망이 괴물이 되는 세상, 그린홈을 떠나 새로운 터전에서 살아남기 위해 각자의 사투를 벌이는 현수와 그린홈의 생존자들 그리고 또 다른 존재의 등장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현상들까지 새로운 욕망과 사건, 사투를 그린다.

K-크리처물의 지평을 넓혔던 '스위트홈' 시즌1에서 독보적인 연출력으로 사랑받아 온 이응복 감독이 '스위트홈'의 세계관을 다시 한번 진두지휘했다. 시즌1이 인간과 괴물의 이분법적인 접근이 주를 이뤘다면 시즌2는 인간과 괴물의 진화를 다층적으로 보여주며 인간성에 대한 깊은 물음을 던진다.

'스위트홈'은 tvN 드라마 '지리산' 이후 이응복 감독의 차기작. '지리산'은 이응복 감독과 김은희 작가, 배우 전지현, 주지훈 등의 만남으로 큰 기대를 모았지만, 흥행에 실패하며 막을 내렸다. 이응복 감독은 이에 대해 "아쉬운 부분은 남았다"면서도 "그런 것에 부담감을 가지면 드라마를 못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드라마를 하는 이유는 제가 부족해서다. 고백하자면, 제가 '드림하이'를 연출할 때 소녀시대를 몰랐다. 회사에서 시켜서 했고, 열심히 공부하면서 했다. 그렇게 제가 모르는 장르에 관심이 생겼고, '스위트홈'도 겁 없이 달려들었다"며 "사실 이런 상황을 알았다면 이렇게 쉽게 달려들진 않았을 거다"라고 웃었다.

그는 "그런데 이렇게 배우는 게 제가 드라마를 만드는 기쁨 같다. 덕분에 좋은 사람도 많이 만나고, 이 뒤로도 열심히 하면서 보답해 드리고자 다음에도 최대한 피드백을 많이 받으면서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응복 감독은 차기작 '나도 반대하는 나의 연애'에 대해서는 "아직은 확정이 아니기 때문에 말씀드릴 수 있는 부분이 없다"며 "지금 저의 관심사는 '스위트홈' 시즌3뿐이다. 계속 반응을 보면서 작업 중이고, 시즌3에서는 좀 더 친절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