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 백호가 전한 신곡 'What are we' 기대 포인트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3.12.06 10:17 / 조회 : 855
  • 글자크기조절
image
백호 /사진제공=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음절 하나하나에 남녀 관계의 미묘한 감정 흐름을 녹인 곡이다.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가수 백호(BAEKHO)가 신곡 'What are we (Feat.박지원 of 프로미스나인)' 발표를 하루 앞두고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기대 포인트를 밝혔다. 백호는 듣기 편안한 사운드와 공감을 자아내는 감정 묘사를 기대 포인트로 꼽았다.

백호는 오는 7일 오후 6시 디지털 싱글 프로젝트 'the [bæd] time'의 두 번째 작품 'What are we (Feat.박지원 of 프로미스나인)'를 발표한다. 앞서 이 곡의 오피셜 포토, 무드 필름 등이 차례로 공개되면서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백호는 'the [bæd] time' 첫 작품인 뉴 잭 스윙(New jack swing) 장르의 신나는 댄스 곡 '엘리베이터'와 상반되는, 감성적 팝 알앤비(Pop R&B) 장르로 음악적 변주를 예고했다.

◆뉴 잭 스윙→팝 R&B 변주..백호 "감성에 초점을 맞춰 섬세하고 따뜻한 느낌 발산"

백호는 'What are we (Feat.박지원 of 프로미스나인)'를 통해 전작과 180도 다른 모습으로 새로운 매력을 뿜으며 음악 팬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What are we (Feat.박지원 of 프로미스나인)'는 미디엄 템포의 디스코를 기반으로 한 팝 알앤비 장르로, 많은 이가 공감할 만한 이야기를 담아 누구나 쉽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멜로디로 구성됐다.

백호는 "'What are we'에는 저의 새로운 시도가 담겼다. 전작 '엘리베이터'로 열정적이고 파격적인 사운드를 들려드렸다면 'What are we'로는 감성에 초점을 맞춰 섬세하고 따뜻한 느낌을 내고자 했다"라며 "듣기에는 편안하지만 음절 하나하나에 남녀 관계의 미묘한 감정 흐름을 녹였다.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노력했고, 지금 겨울 날씨와 잘 어울리는 곡이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 모두가 공감할 남녀 관계의 감정 흐름 담은 가삿말

'What are we (Feat.박지원 of 프로미스나인)'는 쉽게 정의하기 어려운 남녀 관계를 노래한다. 고쳐야 하는 것을 알면서도 쉽사리 고치게 되지 않는 '나쁜 버릇'과도 같은 사이를 이야기하지만, 단순히 나쁘다고만 표현할 수 없는 성숙하고 감성적인 이면을 품은 곡이다. 백호와 프로미스나인 박지원은 모두가 공감할 남녀 관계의 미묘한 감정의 흐름을 전한다.

백호는 "디지털 싱글 프로젝트 'the [bæd] time'으로 리메이크에 이어 듀엣까지, 여러 시도로 팬분들을 자주 찾아뵐 수 있어 기쁘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음악적 도전과 탐구에 더 활발하게 나설 테니 앞으로 저의 행보 많이 기대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the [bæd] time'은 백호가 아티스트로서 이루고자 했던, 용기 있는 도전이 담긴 디지털 싱글 프로젝트다. 백호는 이 프로젝트의 첫 작품 '엘리베이터'에 이어 'What are we (Feat.박지원 of 프로미스나인)'로 자신이 가진 다양한 매력과 폭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드러낼 계획이다.

기자 프로필
김수진 | 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